뉴스종합 > 사회

[광주세계수영] 박석현, 오픈워터 10㎞서 53위…박재훈은 59위

기사입력 2019-07-16 오후 4:38: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사진.기사자료=대회조직위제공

 

[중앙통신뉴스]박석현(24·국군체육부대)과 박재훈(19·서귀포시청)이 생애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수영 경기에서 세계의 높은 벽을 확인했다.

 

박석현은 16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남자 10㎞ 경기에서 1시간52분47초60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74명 중 53위에 자리했다.

 

약 4.3㎞ 지점을 통과할 때는 16위로 나서기도 했으나 초반 오버 페이스를 한 듯 이후 순위가 점점 떨어졌다.  금메달을 딴 독일의 플로리안 벨브록(1시간47분55초90)에게는 4분51초70이 뒤처졌다.

 

박재훈은 1시간56분41초40에 레이스를 마쳐 59위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를 개최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오픈워터 국가대표를 선발했다.

 

1.666㎞의 코스를 6바퀴나 도는 레이스에서 금메달의 주인공은 불과 0.20초 차로 갈렸다.  웰브록이 사진 판독까지 거친 끝에 프랑스의 마르크-앙투안 올리비에(1시간47분56초10)를 제치고 우승했다.

 

올리비에는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이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세계적 강호로 이번에도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동메달은 독일의 롭 무펠스(1시간47분57초40)에게 돌아갔다.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조던 윌리모브스키(미국)는 1시간48분01초00으로 5위,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 챔피언 페리 베이르트만(네덜란드)은 1시간48분01초90으로 7위에 머물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윤산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정종순
  9. 명현관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