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문희상 국회의장,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 사건, 안타까움과 미안한 마음”

기사입력 2019-07-09 오후 6:58:2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함께 큰 상처를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7월 9일(화) 오후 의장 접견실에서 한-베트남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쩐 반 뚜이(Tran Van Tuy) 베-한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의 예방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현재 한국에 거주중이거나 결혼을 해서 한국으로 온 이주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주 여성들의 인권이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회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우리 국민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법률적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의장님과 여론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과 쩐 반 뚜이 회장은 양국 기업 간 투자 촉진 및 한-베트남 의회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문 의장은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의 베트남 역할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날 예방에 우리 측에서는 한-베 의원친선협회장 김학용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민수 국회대변인,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배석했다. 베트남 측에서는 베-한 의원친선협회 부회장인 응웬 응옥 바오(Nguyen Ngoc Bao)·응웬 탕 공(Nguyen Thanh Cong) 의원, 도안 홍 퐁(Doan Hong Phong)·레 떤 더이(Le Tan Toi)·쩐 반 람(Tran Van Lam)·판 후잉 선(Phan Huynh Son)·응웬 티 홍 하(Nguyen Thi Hong Ha)·팜 티 투 장(Pham Thi Thu Trang) 의원, 응웬 부 뚜(Nguyen Vu Tu) 주한베트남대사 등이 함께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이동진
  9. 정종순
  10. 명현관
  11. 임택
  12. 손금주
  13. 김준성
  14. 문인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