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시, 2027년까지 ‘3천만 그루 나무심기’ 본격 추진

- ‘3천만 그루 나무심기’ 마스터플랜 확정

기사입력 2019-06-30 오후 8:49:0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광역시가 2027년까지 연평균 300만 그루씩 총 30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에 대한 마스터플랜을 확정하고 ‘시원하고 푸른 광주 만들기’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

 

3000만그루 나무심기 사업은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행 중인 ‘시원하고 푸른 광주 만들기’의 일환으로 지난해 8월 계획을 수립하고 현장조사 등을 거쳐 마스터플랜이 최종 확정됐다.

 

이에 광주시는 공공부문에 도시공원, 시설녹지, 가로공간, 유휴부지 등 식재 가능한 공간 3299곳에 1700만 그루의 나무를 심고, 민간부문은 민영아파트 위주로 택지개발 시 조경 식재면적 확대 등 1300만 그루 나무를 심을 예정이다.

 

마스터 플랜에 따라 시는 미세먼지·열섬현상의 저감효과가 큰 수종을 3000만 그루 나무심기의 주요수종으로 선정하고, 도심생활권 61개 구역에 대해 공원서비스 소외지역·열섬 발생 및 미세먼지 분포정도를 조사해 구역별로 조성지역을 정했다. 또 도시녹화네트워크개념의 공공부문 녹색복지 숲·열섬완화 숲·미세먼지 저감 숲을 만들기 위한 세부사업을 연차별로 추진한다.

 

먼저 녹색복지 숲 조성은 364곳을 대상으로 190만 그루의 나무를 심기위해 ▲영산강·황룡강변 등 100년 숲 조성 ▲도심 내 초·중·고교의 미래 숲 조성 ▲아파트 등 바람길을 막고 있는 담장 허물어 커뮤니티정원 조성 사업 ▲휴식과 만남이 있는 도시정원 사업을 추진한다.

 

2473곳을 대상으로 79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열섬완화 숲 조성사업은 ▲도심 자투리 공간 및 골목길 나대지 등에 녹지 한 평 늘리기 ▲도로변 옹벽·건물 벽면 및 옥상에 담쟁이 등 도심입체녹화 조성 ▲보행자 전용도로 등에 초록이 넘치는 녹도 조성 ▲주요가로변 녹지의 가로경관에 걷고 싶은 명품가로숲길 조성 등을 추진한다.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은 462곳을 대상으로 72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도로 및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원 주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공원 등에 미세먼지 농도 저감용 수목을 복층으로 식재하는 녹지공간 생활환경 숲 조성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올해 녹지한평 늘리기와 도심입체녹화(옥상·벽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 등 도심 주요공간 나무심기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마스터플랜에 따라 녹색복지 숲·열섬완화 숲·미세먼지 저감 숲으로 구분한 10개의 단위사업을 추진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