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전 세계 ‘ASF 발생’ 급격히 증가..최근 5년 간 51개국 21,332건

- 손금주 의원, "ASF 발생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항공·항만 전수검사 해야"

기사입력 2019-06-30 오후 8:35: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전남 화순·나주 손금주 의원(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30일(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5~2019.6) 51개국에서 21,332건의 아프리카 돼지열병(ASF)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이 통계는 질병의심, 발생했으나 발생건수 확인이 불가한 수치는 제외된 것이어서 실제로는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예측된다.

 

ASF 발생은 2019년이 7,26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8년 6,536건, 2017년 3,617건 순이었다. 2019년 전반기 발생건수(7,264건)는 2015년(1,965건) 대비 무려 3.8배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폴란드가 4,465건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4,418건), 라트비아(2,826건), 에스토니아(2,137건), 루마니아(1,808건), 리투아니아(1,798건)가 뒤를 이었으며, 우리와 인접하고 있는 아시아권 발생국가도 중국(홍콩 포함),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북한, 라오스 등 6개국에 달한다.

 

이에 손금주 의원은 "ASF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전반기에 발생한 횟수가 이미 작년 한 해 발생건수를 넘어갈 정도이고, 중국·북한·베트남 등 인접국가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어 우리도 안심할 수 없다."며, "현재 항공의 경우 ASF발생국가 중 위험지역에서 들어오는 항공기에 대해서만 일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국민의 안전을 위해 ASF 발생국가에서 들어오는 모든 항공 및 항만에 대해 일제(전수)검사 실시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확인된 최근 5년간 항공 및 항만으로 유입된 축산물의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현황은 총 17건이며, 그 중 75%(13건)이 올해 적발됐다. ASF 유전자검출 17건은 모두 중국산 불법휴대축산물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