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고

완도해경, 진도대교 남쪽 부선 좌초되어 밤새 배수 작업

기사입력 2019-06-27 오후 2:10: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완도해경

 

[중앙통신뉴스] 완도해양경찰서는 지난 26일 진도대교 남동쪽 에서 예인선이 항해 중 암초에 부선이 부딪쳐 침수된 선박을 밤새 배수 작업 후 안전하게 이초하였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26일 오후 5시경 진도대교 남동쪽 1km해상에서 예인선 M호(141톤, 승선원 4명)와 부선 M호(2665톤, 승선원 1명, 슬래그 6600톤 적재)가 광양에서 출항하여 평택항으로 항해 중 항로 상 왼쪽의 건물을 피해 오른쪽으로 운항하다 강한 조류에 부선이 밀리고 암초에 부딪쳐 침수되었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 1척, 방제정 1척, 구조대(10명), 구조정을 급파해 밤 10시 04분경  선장과 승선원 5명에 대해 구명조끼 착용과 함께 27일 새벽 12시 3분경에 서해특수구조대와 완도해경구조대가 부선내부 우현선수 1번 밸러스트탱크 가로 20cm 세로 5cm 마름모꼴 형태로 파공, 2m침수를 확인하고 배수펌프 3대를 동원하여 배수 작업을 실시 후 아침 6시 55분경에 이초하였다고 전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인명피해와 해양오염 여부는 없으며, 정확한 사고경위에 대해서는 조사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