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특별 기념전 개막식 6월 20일 개최

기사입력 2019-06-17 오후 12:12: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박선기- 전시전경   자료: :조선대학교 대외협력팀 제공

 

[중앙통신뉴스] 개관 30주년을 맞는 조선대학교(총장직무대리 홍성금) 미술관(관장 김승환)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기념 특별전, “물, 생명, 상상력”전을 오는 20일 오후 4시 미술대학 1층 로비에서 개막식을 열고, 60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개막식에는 전시 참여 작가들과 광주 지역 미술계 관계자, 세계 퍼포먼스 아트 협회 회원, 지역 예술가들을 포함한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미술대학 임채형 학장의 개막선언과 환영사에 이어 이번 전시 총괄디렉터이자 조선대학교 미술관 김승환 관장의 전시 개요 설명이 이어진다. 이후 전시 개막 세리모니로 광주시향의 현악 4중주 연주와 특별 프로젝트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박경화 작가의 ‘어항’ 퍼포먼스는 참여 작가 중, 미디어아티스트인 금민정 작가의 부스에서 열린다.
 
이번에 전시된 금민정 작가의 작품 <화.전.림>은 전시 주제인 “물, 생명, 상상력”을 재해석한다. 작가는 3개의 영상 채널과 설치 작업을 통해 작가 자신이 느끼는 그 장소의 특성을 끄집어내고 있다. 작가는 화전민 터 곳곳에서 발견된 그들의 흔적 속에서 그들의 삶이 투영되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이것을 가시화하여 새로운 공간으로 재구성을 시도한다. 그는 화전민 터에서 살았던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자연을 대비시키고, 결국은 자연의 커다란 품속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영상 편집을 통해서 보여준다.
 
 금민정 작가 작품 부스에서 펼쳐지는 ‘어항(Fishbowl)’이라는 특별 퍼포먼스는, 물고기라는 매우 작고 연약한 생명체를 사이에 두고 극과 극의 삶과 존재들을 긴박한 상황 속에 놓아둔다.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분노와 동정, 슬픔의 호흡을 들이쉬고 내뱉는 과정 속에 결국 우리는 삶을 뜨겁게 사랑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이는 세상 모든 존재들은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게 없으며 그 자체로 아름다운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뜻한다.
 
Fishbowl은 관객과 함께 ‘생명의 가치’ 에 대해 성찰 교감하고자 제작되었다. 삭막한 심리적 공간과 압축된 시간에서 현시대 생명 가치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뜻 깊은 자리를 만들 것이다. Fishbowl은 멕시코 멕시코시티 (2015), 폴란드 크라코프 (2017), 이태리 나폴리 (2016),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2018), 미국 뉴욕(2013) 등지에서 발표되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과 찬사를 받았다.
 
특별 퍼포먼스 작가인 박경화는 현재 소설가와 퍼포먼스 아티스트로 활동 중이다.

 

개막 행사 당일 전시장 투어는 오후 4시 30분 경에 7개 전시관을 둘러보는 것을 시작으로 오후 5시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8층 옥상 물탱크의 스트리트 아트와 1.8극장 스트리트 아트 등을 관람 후, 김보현·실비아올드 미술관 리셉션을 끝으로 종료된다.
 
이번 전시는 20일 일반 관람을 시작해 오는 7월 28일까지 조선대학교 미술관(미술대학 2층)과 1.8극장 일대, 김보현 미술관(조선대학교 본관 1층)을 포함한 조선대학교 캠퍼스를 하나의 미술관으로 간주하여 ART VALLEY(아트밸리)로 엮어 펼쳐진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이동진
  9. 정종순
  10. 명현관
  11. 임택
  12. 손금주
  13. 김준성
  14. 문인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