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신용현, ”정부의 전문연구요원제도 폐지.축소 계획 반드시 철회 돼야”

기사입력 2019-06-05 오후 4:56:5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최근 정부의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 준비와 더불어 제기된 ‘전문연구요원제도’의 폐지·축소 계획이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제기됐다.

 

5일(수)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4차산업혁명의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시점에, 고급 인력을 길러내고 유출을 막는 제도를 폐지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일”이라며, “정부의 전문연구요원제도를 폐지·축소하겠다는 입장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정부가 전문연구요원제도를 연내 폐지 또는 축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과학기술인력 확보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상황에 적합한가에 대한 학계와 연구계의 의견이 표출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전문연구요원제도를 유지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온 것이다.

 

신 의원은 “4차산업혁명시대 유능한 이공계 연구인력은 국가 경쟁력을 좌우한다”며, “전문연구요원제도가 고급 이공계 인력의 유출을 막는 주요 제도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서울대의 ‘전문연구원제도 운영 및 선발의 현황과 성과분석’ 보고서(서울대학교, 2018, 서울대/카이스트/포항공대 대학(원)생 1,565명 응답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0%가 ‘전문연구요원제도가 박사과정 진학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해, 실제로 전문연구요원제도가 국내 이공계 우수인력의 안정적인 확보에 도움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미래 국방력은 병사의 절대적 숫자가 아닌, 첨단 무기로 대변되는 경제력과 기술력에 의해 결정된다”며, “과학기술 발전과 국방 안보가 긴밀히 연결되는 만큼, 전문연구요원제도를 유지해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고, 궁극적으로 국력강화로 나아가야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력약화를 불러 올 전문연구요원제도의 폐지 및 축소 계획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며, “더 이상의 논란이 없도록 정부가 나서, 제도 유지를 약속해줄 것을 촉구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