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광주시교육청 장학사 등 교육전문직 125명 “특수학교 체험”

기사입력 2019-06-04 오후 8:19:3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 교육정책의 세부 내역을 결정.실행하는 장학사 등 교육전문직원 120여 명이 장애학생들이 받는 특수교육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4일 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에 따르면 이날 장학사, 장학관, 교육연구사, 교육연구관 등 교육전문직 125명은 ‘특수교육 및 장애 공감을 위한 특수학교 방문’ 행사를 가졌다.

 

 

교육전문직의 학교 방문 요청에 각 특수학교는 이를 적극 환영했다. 학교에선 학교 현황 및 교육과정 안내와 학교 시설 소개, 교육전문직이 보조교사로 참여하는 협력수업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교육전문직들은 미술, 체육, 사회, 직업 등 교과 수업에 학생들과 함께 활동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장애를 이해하는 단계를 넘어 장애가 있는 시민의 감정과 요구를 같이 느끼고, 같이 주장하며, 같이 해결해 나가는 장애공감문화 확산을 위한 연수에 참여했다.

 

 

광주선명학교를 방문한 시교육청 박성광 장학사는 “그동안 특수학교 학생들의 공부하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는데, 오늘 수업활동을 함께하면서 장애학생들의 다양한 소질과 생각들을 새롭게 발견하고 느낄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명학교 신일근 교무부장은 “교육전문직의 학교 방문은 의례적인 경우가 많았었다. 그런데 오늘 행사는 특수학교 교육과정에 대해 폭넓은 이해의 시간이 됐고, 학생들도 매우 흥미로워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18.19일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지적장애 특수학교 두 곳을 방문해 학생회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후 4월2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교육청 직원들의 특수학교 교육지원에 대한 관심을 당부한 바에 따라 추진됐다.
 
당시 장 교육감은 간부회의에서 “(장애 학생들은) ‘많은 어른과 학생들이 우리들을 불쌍하게 생각하고 도와주려고 하는데, 그게 아니다. 똑같이 사는 같은 사람으로서 존중받고 싶다. 일반 학생들에게, 비장애 학생들에게 그런 교육을 해 달라’고 말한다”며 “우리도 생각을 바꿔야 하며 다 같이 이러한 사항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언급했다.

 

장 교육감은 이후 선광학교 학생 요청에 따라 4월29일 '특수학교 학생회 초청 간담회'를 개최해 관내 5개 특수학교 학생 대표들을 교육감실로 초대했으며 각자의 꿈과 교육감에게 바라는 의견들을 듣기도 했다.

 

한편,  현재 광주시교육청 관내에는 5개 특수학교가 있다. 지적장애 3교, 시각장애 1교, 지체장애 1교에 학생 1010여 명이 재학 중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이낙연
  14. 서대석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