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섭 광주시장, 中 최대 자동차기술연구센터 분원 유치 나서

기사입력 2019-05-30 오후 8:28:5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광주-중국,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에 손 잡았다
- 광주그린카진흥원과 중국 자동차공정연구원 업무협약 체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친환경자동차 선도도시 광주광역시가 중국 최대의 자동차 기술연구기관인 자동차기술연구센터 분원 유치에 나섰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30일(목) 오전 중국 톈진시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를 방문, 광주그린카진흥원(원장 배정찬)과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 자동차공정연구원(원장 까오지동) 간 업무협약(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협약식에는 이 시장과 우카이 당서기, 배정찬 광주그린카진흥원장, 까오지동 자동차공정연구원장, 김용집 광주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친환경자동차 등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한 이날 협약은 양 기관이 자동차산업 관련 정책연구, 기술개발, 산업육성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친환경자동차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과 육성, 시험.평가.공정연구개발.인증.표준화, 정책연구 및 미래자동차 관련 공동 기술개발을 위해 유기적인 업무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양 기관의 공동연구시 필요하면 부품기업도 참여시키도록 했다.

 

이용섭 시장은 “대한민국과 중국이 친환경 자율주행차 산업을 세계적으로 선도해 갈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깊은 신뢰 속에 많은 성과를 내고, 자동차기술연구센터 분원이 광주에 세워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시진핑 주석이 일대일로 정책을 추진하면서 동주공제(同舟共濟)라는 말씀을 하셨다. 같은 배를 타고 함께 물을 건너간다는 뜻이다”며 “자동차 산업에 있어 광주와 센터가 이런 자세로 함께 나가면 한.중이 상생하는 미래가 열릴 것이다”고 말했다.

 

우카이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 당서기(이사장)는 “1965년 대한민국의 첫 자동차공장 문을 열었던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23년 만에 자동차공장을 국내로 다시 돌아오게 했다는 소식에 매우 놀랐다”며 “대한민국의 자동차산업을 선도하면서 친환경자동차산업으로 발 빠르게 이동하고 있는 광주시와 우리 센터가 협력하면 지속가능한 미래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는 직원이 5000명이 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연구기관으로서, 자동차 관련 표준화와 기술규정, 안전인증, 시험평가, 기술개발, 자동차산업 국가정책 수립 등 중국의 자동차 관련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이며, 광주그린카진흥원은 광주지역 자동차산업의 전략을 수립하고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친환경자동차와 부품개발 지원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기술개발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정종순
  9. 명현관
  10. 전동평
  11. 임택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