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곡성 명물 ‘토란파이’, 세계장미축제 이후 “매출 껑충”

기사입력 2019-05-30 오후 7:41: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개최된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장에서 판매된 곡성 토란파이의 인기가 축제 이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곡성 토란파이는 모양만으로 특징을 나타내는 일부 명물빵들과 달리 토란을 주재료로 사용해 수제로 만들어 곡성토란의 맛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으며 특히 토란만주는 모양과 색, 질감에서도 토란알을 거의 실물과 같을 정도로 재현해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곡성 토란파이는 곡성군 농업기술센터에서 탄생했다. 지역 특산물인 토란의 수요 확대를 위해 쉽게 접할 수 있는 토란 파이를 만들게 된 것이다. 군은 토란 파이를 확산시켜 지역 명물로 육성함으로써 주민 소득을 창출하고자 토란 파이 기술을 지역 업체 3곳에 이전해 민간을 통해 토란파이를 판매하고 있다.

 

 

토란 파이 판매 업체 3곳은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기간 동안 토란파이 부스를 운영했다. 부스에서는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단품과 업체별 특색을 더한 선물용 토란파이세트를 판매해 많은 관광객들을 발길을 멈추게 했다. 특히 선물용 토란파이세트는 인기가 높아 현장구매 뿐만 아니라 택배주문까지 쇄도하여 매진을 겪기도 하였다.

 

토란 파이는 축제 이후에도 이어졌다. 축제가 끝나고 조금 한숨 숨을 돌리려던 토란파이업체에 전화가 쇄도했다. 한 토란파이업체는 축제 전보다 10배 이상 매출이 올랐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장미축제 기간에 토란화분, 토란파이 등을 함께 판매하며 곡성토란을 많이 알릴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현재 군은 토란파이에 대해 특허를 출원 중이다. 향후에는 더 많은 지역업체에 토란파이 기술을 이전해 토란파이를 지역명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곡성 토란파이는 가랑드, 자매가, 곡성다움에서 구매할 수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구충곤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임택
  9. 이동진
  10. 명현관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전동평
  14. 문인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