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전남도 정책자문위,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등 “지역 현안 논의”

기사입력 2019-05-30 오후 7:35:3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전라남도는 30일 도청 왕인실에서 각 분야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상반기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이기웅)를 열어 에너지밸리 투자 유치와 크루즈․섬 관광 활성화 등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교환했다.

 

회의는 1부 전체회의와 2부 실국별 분과회의로 진행됐다. 1부 전체회의에서는 신임 부위원장 2명을 비롯 25명에 대한 위촉장 수여, 김효진 목포대 교수의 도정발전 정책제안이 있었다.

 

김 교수는 ‘전남형 특화 크루즈 산업과 향후 과제’라는 주제의 정책제안에서 도가 목표로 하는 관광객 6천만 달성을 위해 해양관광 분야 블루오션인 크루즈산업 육성 방안을 제시했다. 주요 제안 내용은 크루즈 국내 기항 유치 기반 마련과 관광 프로그램 확충을 통한 기항 매력도 제고, 국제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마케팅 확대 등이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인사말에서 “민선7기 출범 이후 한전공대 유치, 스마트팜 혁신밸리 고흥 유치, 신안 천사대교 개통 등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성과 못지않게 해결해야 할 현안들이 아직도 많다”며 “특히 인구감소 문제는 우리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문제이고, 이를 위해 기업 유치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투자유치, 관광문화, 농업, 해양수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인 위원들께서 넓은 시야와 긴 안목으로 다양한 정책 제언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기웅 위원장은 “앞으로는 에너지신산업, 해양관광, 바이오메디컬, 드론 등 ‘미래 성장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며 “이와 동시에 조선․철강․석유화학 등 전통 주력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친환경 스마트 농축어업 발전 기반 마련에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부 분과회의에서는 ▲에너지밸리 투자유치 활성화 방안 ▲전남 전략산업 추진방안 발굴 ▲전국단위 체육대회 및 전지훈련 유치 확대 방안 ▲소비자와 생산자가 함께 하는 푸드플랜 먹거리정책 수립 및 친환경축산 융복합단지 조성 추진 방안 ▲섬관광 활성화 추진계획 및 해양쓰레기 제로화 방안 ▲초고령사회 대응 시책 ▲여성정책 제안을 위한 민‧관 협의체 구성‧운영 및 아동학대 예방체계 강화 등을 논의했다.

 

또 ▲경전선 전철화 추진 및 전남형 ‘안심공동-홈’ 조성 ▲새천년 인재육성 프로젝트 주요 사업 추진 방안 ▲미세먼지 대응 강화 방안,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자가측정 개선 방안 및 서남해안 관광벨트 경관숲 조성 방안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특화된 새로운 기업 지원 사업 아이디어 발굴 ▲지역안전지수 개선 대책 등에 대해서도 토의했다.

 

지난 2004년부터 운영돼온 정책자문위원회는 그동안 도정 주요 현안에 대해 전문적이고 폭넓은 자문으로 도정 발전에 기여해왔다. 특히 민선7기 김영록호 출범 이후 정책 자문기능 강화 기조에 따라 자문위원을 기존보다 50명 많은 300명으로 확대했다. 또한 위원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난 5월 초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부위원장을 1명에서 3명으로 조정한 바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