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남도, “한빛원전 재발방지책 수립.안전 감시 지자체 참여” 촉구

기사입력 2019-05-21 오후 6:13: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전라남도는 이번 한빛원전 1호기 수동 정지와 관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한빛원전 측에 조사 내용 공개와 재발방지책 수립을 촉구하고, 정부측에는 안전규제와 감시활동에 지자체가 참여토록 해줄 것을 요구했다.

 

전라남도는 21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한빛원전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져 도민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법령 위반을 감독하고 사고에 대응해야 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부실하게 관리하고 안일하게 대처해온 점을 강력 규탄했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뤄지고 있는 특별조사 내용을 모두 공개하고, 책임자 처벌 등 실효성 있는 재발 방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정부에 대해선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는 안전규제와 감시를 지자체도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 개편할 것을 요구했다.

 

전라남도는 앞으로 성명서에서 촉구한 내용이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지속 관리하는 한편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위해요소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한 촉구] 성 명 서
 
한빛원전의 안전관리가 부실해 도민안전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 지난 10일, 한빛원전 1호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를 초과했음에도 12시간 이상 원자로를 계속 가동했고, 무면허 정비원이 핵분열 제어봉을 조작한 일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조사결과 밝혀졌다.
 
당시 원자로내 열출력이 운영지침서의 제한치인 5%를 넘어  18%까지 치솟은 상태였다고 한다. 자칫 원자로 폭발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수많은 도민의 생명과 재산이 큰 위협에 놓였던 것이다. 최근 한빛원전에서는 잦은 정지와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져 왔으며 그 횟수도 늘어 도민 불안감이 높아져 왔다.

 

법령 위반을 감독하고 사고에 대응해야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부실하게 관리하고 안일하게 대처해온 점을 강력히 규탄한다. 전라남도는 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이 같은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다음사항을 강력히 촉구한다.


1.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뤄지고 있는 특별조사내용을 모두 공개하고 책임자 처벌과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책을 수립하라.


2. 정부는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는 안전규제와 감시를 지자체도 참여할 수 있도록 즉각 개편하라.

 


2019.  5.  21.
전  라  남  도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