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섭 시장, “5.18폄훼 집회에 무관심.무대응으로 지혜롭게 대처” 당부

기사입력 2019-05-14 오후 8:38: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이용섭 시장, 정무창 시의원 ‘5.18폄훼 집회 대책’ 질문에 답변
- “국가기념식에 맞춘 자극적 집회로 반 5.18 정서 자극하려는 의도”
- “실정법 위반, 5.18왜곡.폄훼, 명예훼손 시 고발 등 엄정조치”
- “광주선 이념갈등.지역감정 통하지 않음을 확인시켜줄 기회”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기념식 당일 일부 극우성향의 단체들이 금남로 일대와 5.18민주묘지 앞에서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무관심.무대응으로 지혜롭게 대처해 성숙된 광주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당부했다.

 

이 시장은 14일 광주시의회 4층 본회의장에서 정무창 의원이 5.18기념일에 광주에서 5.18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집회를 개최하는 것에 대한 광주시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건전한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21세기 대명천지에, 그것도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개탄하며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고 경고했다.

 

또 “온 국민과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는 국가 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자극적인 집회를 통해 광주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광주의 모습을 부각시킴으로써 보수세력을 결집시키고 반 5.18정서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불을 보듯 뻔하다”고 진단했다.

 

이 시장은 “이들 단체의 집회는 이미 경찰에 신고.접수돼 법적으로 제재할 방법이 없다”면서 “광주시민들의 지혜로운 대응만이 최선의 대책이다. 이들의 간교한 목적에 광주가 절대 이용당하거나 흔들려서는 안될 것이다”며 “이럴 때일수록 5.18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께서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성숙된 광주의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것이 5.18민주화운동이 광주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의 5.18, 세계의 5.18로 자리매김하고 온전한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으로 가는 첩경이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광주광역시장으로서 경찰에 이들의 집회가 실정법을 위반할 경우 엄정하게 처벌하도록 촉구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5.18왜곡.폄훼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명예를 훼손할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무관심.무대응’이 폭언.물세례 등 어떤 물리적 반대보다 더 강한 힘을 갖는다고 판단한 이 시장은 “시민들께서는 시대정신과 역사의식이 전혀 없는 사람들의 비정상적인 집회에 대해 무관심과 무대응의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우리의 상처와 아픔을 생각하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광주 시민은 분명 그들과 달라야한다”고 거듭 지혜로운 대응을 당부했다.

 

또한 “이들의 몰지각한 반역사적 언행은 온 국민과 세계인들이 혹독하게 평가할 것이다”며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의 진면목과 함께 광주에서는 더 이상 이념갈등도, 지역감정도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시켜줄 수 있는 기회이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5.18은 기념하고 추모하는 광주의 과거가 아니라, 국민의 삶 속에 살아 숨 쉬는 현재이고 대한민국의 미래이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시민들께서 이러한 깊은 뜻을 가슴에 새기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부탁했다.

 

 

광주시민들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아야 합니다.
-2019.5.14. 광주광역시의회 정무창의원 질문에 대한 답변-

 

오월정신에 반하는 극우세력들의 몰지각함이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일인 5월18일, 극우성향의 단체들이 금남로 일대와 국립5.18민주묘지 앞에서 집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건전한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21세기 대명천지에, 그것도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자행되고 있습니다.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럼에도 이들 단체의 집회는 이미 경찰에 신고.접수되어 법적으로 제재할 방법이 없습니다. 광주시민들의 지혜로운 대응만이 최선의 대책입니다.

 

이들의 집회 목적은 분명합니다. 온 국민과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는 국가 기념식이 열리는 시각에, 자극적인 집회를 통해 광주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내어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광주의 모습을 부각시키겠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광주시민들의 폭언과 물세례 그리고 거친 몸싸움을 간절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보수세력을 결집시키고 반 5.18정서를 자극하려는 의도가 불을 보듯 뻔합니다.

 

이들의 간교한 목적에 광주가 절대 이용당하거나 흔들려서는 안될 것입니다. 이럴 때일수록 5.18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께서 이성적 판단과 절제된 언행으로 성숙된 광주의 모습을 보여주실 것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것이 5.18민주화운동이 광주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의 5.18, 세계의 5.18로 자리매김하고 온전한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으로 가는 첩경입니다.

 

저는 광주광역시장으로서 경찰에 이들의 집회가 실정법을 위반할 경우 엄정하게 처벌하도록 촉구하겠습니다. 또한 집회 참가자들이 5.18왜곡.폄훼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명예를 훼손할 경우 사법당국에 고발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입니다.

 

시민들께서는 시대정신과 역사의식이 전혀 없는 사람들의 비정상적인 집회에 대해 무관심과 무대응의 자세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우리의 상처와 아픔을 생각하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광주 시민은 분명 그들과 달라야 합니다.

 

온 국민과 세계가 광주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들의 몰지각한 반역사적 언행은 온 국민과 세계인들이 혹독하게 평가해줄 것입니다. 민주.인권.평화의 도시 광주의 진면목과 함께 광주에서는 더 이상 이념갈등도, 지역감정도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시켜줄 수 있는 기회입니다.

 

이제 5·18은 기념하고 추모하는 광주의 과거가 아니라, 국민의 삶 속에 살아 숨 쉬는 현재이고 대한민국의 미래이어야 합니다.

 

우리 시민들께서 이러한 깊은 뜻을 가슴에 새기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윤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