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송갑석 의원 “진상조사위 출범 서둘러야”

기사입력 2019-05-14 오후 8:03:5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사진 : 송갑석 의원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5.18광주항쟁 당시 계엄군이 학살 후 가매장한 시신에 대해 보안사가 전문지문감식관을 동원해 지문을 채취하고 기록을 남겼다는 첫 증언이 나왔다.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김용장(당시 미 정보요원)씨와 허장환(당시 505 보안부대 특명부장)씨가 “5.18은 계획된 시나리오였다”는 특별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북한의 간첩이 있는지 엄중히 파악하라는 지시를 받아 지문감식관들과 함께 가매장한 시신들의 지문을 전부 채취해 기록으로 남겼다”고 증언했다.

 

충격적인 증언은 암매장이나 화장에만 집중됐던 실종자 중 일부가 수장되었다는 증언이었다. 김씨는 “당시 보안사에서 지문채취가 끝난 시신을 국군통합병원으로 이송하여 화장했지만 감당하지 못할 수준이었으며, 군 수송기를 동원해 경남 김해바다에 버렸을 것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송갑석 의원이 보안부대가 지문채취 후 신원 확인 된 희생자를 어떻게 처리했는가를 묻자 김씨는 “당시 지문채취부서에 있지 않아 몇 명이 행불자·사망자로 분류됐는지는 모른다”고 답변했다.

 

송 의원은 “시신의 지문기록 및 수장 증언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39년간 밝혀지지 못했던 사망자나 실종자, 행방불명자 등 희생자들의 비밀을 풀 중요한 열쇠나 마찬가지”라며,“지금 광주시민들은 39년전 진실을 은폐하려 희생자를 마구잡이로 화장하고 수장했던 전두환 신군부와 그날의 진실을 규명할 조사위원회 출범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이 어떻게 다른지 묻고 있다”며 “코앞에 다가온 5.18기념식을 찾기 전에 5.18특별법부터 정리하고 광주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여야는 조사위원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으로 원포인트 법 개정 추진에 합의했지만, 한국당의 장외투쟁으로 국회가 파행되면서 법안 처리가 기약 없이 미뤄지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이동진
  9. 정종순
  10. 명현관
  11. 전동평
  12. 임택
  13. 문인
  14. 김준성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