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문화감성사업 ‘LED 비바츠 태권발레’ 방방곡곡 순회 공연

기사입력 2019-05-13 오후 7:33: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전국 각 지역 문예회관들과 손을 맞잡고 펼치는 ‘2019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연례사업으로, 서양의 예술 장르인 발레와 한국의 무예인 태권도를 결합해 제작된 비바츠예술매니지먼트의 가족 댄스뮤지컬 ‘LED 비바츠 태권발레’가 선정돼 각 지역 문예회관에서 5월부터 공연을 펼치게 된다.

 

지금까지 여러 공모사업에서 우수공연으로 뽑혀 전국의 공연장과 축제 무대에서 호평을 받았던 ‘LED 비바츠 태권발레’는 예술과 스포츠가 한데 어우러진 아트포츠(artports)의 댄스뮤지컬이다. 

 

‘발레, 태권도, 아크로, IT미디어, 애니메이션’ 등 아트테크가 총 동원된 이 작품은 LED 빛의 화려한 의상을 입은 무희들의 몸동작이 시선을 끈다. 여기에 태권도 무예인들의 박력 넘치는 퍼포먼스가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흥을 더해준다.   

 

 

비바츠예술매니지먼트의 조윤혜 대표는 “역동적인 아크로바틱에 미디어영상과 발레 연기의 치밀도를 더욱 강화해 무대감을 한층 높였다”고 설명했다.

 

작품 내용은 테디베어 곰 인형 캐릭터들이 한국 전통무예인 태권도와 정통장르 발레를 배워 환경을 파괴시키는 악당들과 맞서 지구를 지켜낸다는 교훈을 담고 있다.
 
관객들의 반응은 발레와 태권도와 함께 곰 인형 테드 베어에 쏠린다. 테디 베어가 중심이 돼 무용수들과 무예인들의 연기와 퍼포먼스에 맞춰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나가기 때문이다.

 

무대 주역들은 익살스런 퍼포먼스와 연기를 통해 환경보호를 내세우면서 동시에 경쟁과 협력, 그리고 사랑과 우정을 은연중에 강조하는 것도 빼놓지 않는다.  
 
한편, 이번 사업은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예술단체의 우수공연을 선정해 전국 문예회관에서 지역주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예술공간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데 있으며, 5월 23일 경남 거창문화예술회관에 이어  6월 20일 전북 고창문화의전당,  7월 20일 경남 양산문화예술회관, 10월 29일 경북 예주문화예술회관, 12월 21일 경기 여주시민회관에서 공연이 펼쳐진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철우
  6. 최형식
  7. 명현관
  8. 김영록
  9. 이동진
  10. 김준성
  11. 정종순
  12. 이낙연
  13. 전동평
  14. 임택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