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완도] 수상 가옥 생활 25년 만에 육지로 집 옮겨

기사입력 2019-05-10 오전 10:16:2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25년간 수상가옥 생활을 해온 이모씨의 부표와 컨테이너로 만든 거처

 

[중앙통신뉴스] 25년 동안 거처할 집과 땅이 없어 금당면 울포리 바다 위에서 부표와 컨테이너로 만든 임시 거처를 마련하여 살던 주민이 육지로 구호 되었다.

 

10일 완도군 금당면은 해상 가옥 생활을 해온 이 씨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주민들이 참여하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회의를 지난 3월 6일 개최, 이 씨를 육지로 구호하기로 결정. 추진했다고 전했다.

 

이 씨는 부산에서 사업을 크게 하였으나 실패 후 귀향하였다가 보증문제로 집까지 경매로 넘어가고, 설상가상으로 췌장 수술을 크게 해서 일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임시 수상 거처 생활을 25년 동안 한 것이다.   
 
이 씨가 살던 임시 거처는 부표와 컨테이너로 만들어 태풍이나 큰 바람이 불면 부식이 되고 전복 및 침몰의 위험성이 있고, 무엇보다 이 씨의 건강이 염려돼 육지로 오도록 수차례 제안하였으나 고사하다가 금당면 사회복지사의 끈질긴 설득과 권유로 마음을 돌렸다.
 
이에 금당면에서는 완도군과 완도군행복복지재단에 구호를 요청하여 지원금 600만 원을 지원 받아 폐가로 방치되어 있는 이 씨의 사촌 집을 무상으로 임대, 화장실을 개조하고 생필품을 구입해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치해주었다.
 
이 씨는 “수상 가옥 생활을 25년이나 해서 몸과 마음이 지쳤었는데 금당면에서 육지로 올 수 있게 집을 마련해주고, 집 개조와 생필품까지 준비해줘서 마음 편히 지낼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최봉구 금당면장은 “어려움에 처한 가구를 도와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는 주민이 발생하면 적극 구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윤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