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시, 11일 올해 첫 무등산 정상 개방 “탐방 예약제 전면 시행”

기사입력 2019-05-06 오후 9:25: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광역시는 무등산 정상의 비경과 철쭉이 장관을 이루는 11일 올해 첫 무등산 정상을 개방한다. 무등산 정상 개방 구간은 서석대 주상절리에서 군부대 후문을 통과해 부대 내 지왕봉과 인왕봉을 관람하고 부대 정문으로 나오는 0.9㎞ 구간으로 개방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정상 개방에 앞서 광주시는 지난 4월15일 군부대, 국립공원사무소,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 산악연맹 등 15개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탐방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질서계도 요원을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하고 119구급차량과 헬기를 현장에 배치하는 등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 무등산의 차량 혼잡구간인 충장사에서 산장까지 불법주정차로 인한 탐방객 불편을 줄이고 질서유지를 위해 북구 교통부서와 북부경찰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시내버스 증편과 임시 주차장 확보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특히 이번 정상 개방에는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 서석대→군부대 정문(0.9㎞) 구간에 대한 탐방 예약제를 전면 시행한다. 인터넷 사전예약은 국립공원통합예약시스템(http://reservation.knps.or.kr)에서 할 수 있으며 현장접수를 추가로 진행해 탐방객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정상부 탐방예약제를 이용하는 탐방객에게는 예약제 손목 띠가, 현장접수자에게는 접수 후 손목 띠가 제공된다. 정상부 탐방을 위해서는 목교와 장불재에서 신분증 확인 및 손목 띠 확인이 필수이므로, 사전에 착용을 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한 건의 안전사고가 없었던 것처럼 이번에도 안전하게 정상 개방이 마무리되도록 탐방객들이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무등산 정상은 1966년 군부대가 주둔한 이후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지역으로, 2011년 첫 개방을 시작으로 2018년까지 22차례 개방해 42만5000여 명이 정상의 아름다운 비경을 만끽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윤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