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바르게살기운동본부 광주북구협의회장 선출 절차 논란”

기사입력 2019-04-30 오후 2:42: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최근 광주광역시 북구청으로부터 상근직원 인건비용도 외 집행과 허위증빙자료 보조금 집행 등으로 740여만 원을 환수조치 받은 바르게살기운동본부 북구협의회가 차기 협의회장 선출과 관련해 행정절차를 어겨 또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최근 바르게살기운동본부 북구협의회(이하 북구협의회)는 북구청으로부터 출원된 지원금을 용도외 상용해 환수조치 통보를 받은 것에 책임을 통감해 협의회장이 자진사퇴 했다.

 

공석인 협의회장의 선출을 놓고 북구협의회는 지난 4일 선거관리위원단을 구성해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후보자 공모를 진행했다. 공모를 통해 현 수석부회장인 A씨가 단독 입후보함으로서 입후보자격 심사 및 추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달 2일 정기총회를 통해 인준할 예정이다.

 

하지만 협의회장 선출을 위한 선관위원장을 비롯한 선관위 구성을 마치고 수순에 따라 후보자공모가 진행되었으나 상위 기관인 광주광역시협의회에 이와 관련된 일체의 서류는 정작 4월 중순에 접수되었다. 더욱이 지난 4일 구성된 선관위는 현 수석부회장의 직권으로 구성된 4인만으로 구성해 공모를 진행하는 등 석연치 않은 행정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후보자추천위원회 구성도 정관에 명시된 직능별 조직위원장이 공석인 관계로 부득불 임의회원으로 구성하는 등 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더욱 논란의 대상은 지난 4일 북구협의회는 상위 기관인 시협의회에 신임 협의회장 선출을 위한 임시회 회의록 등을 공문을 통보했으나 시협의회는 공문의 날짜와 회의록 부실 작성 등을 이유로 접수를 받지 않았다.

 

이와 관련 시협관계자는“지난 4일 공문접수를 회의록을 세밀히 다시 작성해 줄 것과 공문의 날짜가 3월로 표기 되어져 재수정을 요구했다”며“정확한 기억은 없지만 4월 중순경 보완된 서류를 받아보았다”고 밝혔다.

 

급조된 듯 한 선거관리위원회 구성과 단독입후보자, 이를 검증할 후보자 심사 및 추천위원회의 임의적 구성 등 투명성 제고와는 거리가 먼 듯 한 북구협의회장 선출을 바라보는 세간의 인식은 그자지 좋아 보이지 않는다.

 

더구나 선거관리위원인 B씨는“이미 차기 협의회장으로 수석부회장을 내정하고 선관위도 구성했다”며“이후 수가 부족해 임시회를 거쳐 추가로 선거관리위원을 선임했다”고 선관위 구성에 문제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이어 그는 “협의회장이 공석인 이번 사태를 빨리 마무리 해 협의회를 조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급선무였던 것은 사실이다”며“잘되어지도록 좋은 시각으로 바라봐 주었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협의회원 C씨는“짬짬이 선거라는 것이 이런 것이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어떻게 공모를 주말을 끼워서 할 수 있는지 저의가 의심되는 대목이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입후보자 R씨는“이런 추문에 많이 힘들다”며“다른 입후보자가 있다면 오늘이라도 사퇴하고 싶을 정도의 심정이다”고 말하고“1천만 원이란 돈을 내면서 누가 이런 소리 들어가며 협의회장을 하려 하겠는가?”고 반문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명현관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