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화순군, ‘양귀비.대마 불법 재배’ 합동 현장 단속 나선다

기사입력 2019-04-26 오후 4:39:4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양귀비 열매 ⓒ화순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양귀비 개화기와 대마 수확기를 맞아 29일부터 5월 22일까지 양귀비와 대마 밀을 경작할 우려가 있는 텃밭, 비닐하우스 등을 대상으로 현장 단속을 펼친다.

 

군은 광주지방검찰청과 인근 시.군이 합동으로 현장 단속과 탐문 수사를 벌인다.

과거에는 비상 약용으로 쓰기 위해 양귀비 몇 포기를 심어 재배하는 경우가 더러 있었지만, 양귀비를 한 포기라도 재배하는 것은 불법이다.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는 꽃대에 솜털이 없고 매끈하며 잎이나 꽃이 진 열매에 상처를 냈을 때 하얀 진액이 나온다. 반면, 관상용 꽃 양귀비는 온몸이 솜털로 덮여 있다. 관상용 꽃 양귀비는 재배할 수 있다.

 

마약류 식물을 재배.밀매하거나 사용하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양귀비나 대마가 집 주변 등에서 자생하고 있으면, 뽑아서 제거해야 한다”며 “불법 재배 또는 자생하고 있는 양귀비나 대마를 발견하면 보건소나 경찰서 등에 신고·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윤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