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명품교육 도시’ 화순군, 진로.진학 지원정책 성과 ‘톡톡’

기사입력 2019-04-21 오후 9:01:1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입시 합격 연인원, 2017년 대비 22.6% 상승
- 대학 진학, 질 좋은 일자리 진출 ‘호전’...군, 교육 투자 효과

 

▲ 지난해 11월에 열린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경진대회 등에서 입상한 청소년들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화순군(군수 구충곤)은 ‘명품교육 도시’ 조성을 위해 펼치고 있는 진로.진학 직업교육 지원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군과 학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대학 입시 합격률과 대기업·우수 중소기업 취업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이 2019학년도 관내 일반 고등학교 3곳(화순고, 능주고, 이양고)의 입시 합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졸업생은 599명이었고 입시 합격 연인원은 1139명(복수 합격 포함)이었다. 입시 합격 연인원은 전년(992명) 대비 14.8% 증가했고 2017년(928명)과 비교하면 증가율은 22.6%다.

 

수도권 소재 대학에 217명, 전남대와 조선대 등 지역 대학을 비롯해 4년제 대학에 595명이 합격했다. 교육대.사관학교에는 6명이 합격, 서울대.연세대·고려대에 모두 27명이 합격했으며 특히, 광주.전남 지역 4년제 대학의 입시 합격 연인원은 지난해와 비교해 34.0% 상승했다.

 

▲ 지난해 11월 치른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인 화순고등학교 입구에서

수능수험생들을 응원하는 구충곤 화순군수를 비롯한 군 관계자 등과 후배들의 모습

 

이와 함께 화순지역 고교생의 취업도 질적인 면에서 호전됐다. 특성화고인 전남기술과학고(이하 전남기과고)의 취업 현황을 집계한 결과, 2019년 졸업생의 취업률은 49.3%였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등 대기업(10명)을 비롯해 우수·선도 중소기업 20곳 등 질 좋은 일자리에 진출한 졸업생이 눈에 띄게 늘었다.

 

전남기과고의 한 교사는 “취업률은 상승하지 않고 주춤 되고 있지만, 이전과 비교해 더 안정적이고 질 좋은 일자리에 진출하는 졸업생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화순군의 인재육성 지원 정책 등 전폭적인 지원, 교육 현장과 구축한 긴밀한 협력이 좋은 결과를 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군은 취업 역량을 키우고 전문성을 갖춘 기능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전남기과고에 취업 기능 강화프로그램, 자격증 취득반 운영, 기능 영재반 훈련비 등 직업훈련 프로그램 운영비를 꾸준히 지원해왔다.

 

특히, 2017년 ‘명품 화순교육 실현 5개년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학교.학생 맞춤형 수준별 학력 향상과 특화 프로그램 운영, 진로.진학 프로그램 등 다양한 교육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다.

 

▲ 지난해 11월에 열린 ‘화순 진로교육 페스티벌’에서 구충곤 군수, 강순팔 의장 등이

직업체험관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한 교사는 “군이 5개년 발전 계획에 따라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교육 예산을 지원하면서 교육 환경이 개선됐다”며 “일반고와 특성화고 등 학교 유형별 특징에 따라 맞춤형 진로·진학지도와 특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실력을 더욱더 키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화순군은 2017년부터 교육예산을 60억 원 이상 편성해 중고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등 보편적 교육복지, 맞춤형 실력향상과 진로.진학분야 등 인재 육성 지원 사업을 확대해 왔으며 올해도 1차 추경예산을 포함해 69억 원을 편성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이낙연
  14. 김준성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