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남도민의 체육 한마당잔치 ‘제58회 전남체전’, 보성서 열전

기사입력 2019-04-17 오후 5:17:5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전남도민의 체육 한마당잔치인 제58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오는 4월 20일부터 23일까지 “희망찬 보성! 활기찬 전남! 행복한 도민!”이라는 주제로 ‘녹차수도’ 보성군 일원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58회째를 맞은 전라남도체육대회는 목포, 여수 등 22개 시.군에서 7,060명의 선수단이 참가하여 육상, 축구 등 22개 종목, 25개 경기장에서 시․군 종합채점방식으로 치러진다.


특히 보성군은 지난 2006년 제45회 대회 개최 이후 13년만에 전라남도체육대회를 개최하는 기쁨을 누리게 됐다.


이에따라 보성군은 군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제58회 전라남도체육대회 대비 숙소 및 음식업소 정비, 주차장 확보 등 보성군민 모두가 참가 선수단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손님맞이에 전력을 쏟아부으며, 성공적인 개최 준비에 진력을 다하고 있다.

 

 

실제로 보성군은 이번 전라남도체육대회를 ‘감동․화합체전’, ‘문화․관광체전’, ‘소득․경제체전’, ‘성공․참여체전’을 목표로 문화와 예술을 가미한 특색있는 스포츠제전으로 거듭나게 하겠다는 각오다.


이의 일환에서 보성군은 화합체전 구현을 위해 군 기관.단체와 전남도 22개 시.군과의 자매결연을 추진하고, 군민과 함께하는 성화봉송, 도민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시․군 홍보전시관, 뉴스포츠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해놓고 있다.


20일 오후 4시부터 시작되는 식전행사에는 인트로 영상, 염광고 밴드 공연을 필두로 커버댄스 포퍼먼스, 아이돌 댄스, 싸이 등 유명가수 축하공연이 준비돼 있으며 오후 5시부터는 본격적인 개회식으로 선수단 입장, 개회선언, 대회기 게양, 대회사, 선수대표 선서, 성화 점화 순으로 1시간동안 진행된다.
 

특히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하게 될 성화 점화는 ‘함구령’속에 비밀리에 꽁꽁 묶여 있다.


전라남도와 전라남도체육회 역시 전라남도체육대회가 도내 최대 스포츠행사로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인이 함께 어울리는 체육인의 화합 한마당 잔치로 만들어내기 위해 도민과 관광객 방문을 통해 많은 관중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주중이 아닌, 주말 대회 개최를 3년째 이어냈으며, 도민의 관심도 제고 및 다수 참여를 위한 지역방송사(광주KBC)의 개회식 9년 연속 생중계 추진에도 매진했다.

 

한편, 김영록 전라남도체육회장(전라남도지사)은 미리 배포한 대회사에서 “지난 1962년 시작된 전라남도체육대회는 그동안 전남체육 발전을 이끌어 도민의 긍지를 높여 주었으며, 특히 배려와 존중의 정신을 키워 도민이 화합하는데도 크게 기여했다”며 “저는 ‘도민이 행복해야, 전남이 행복해진다’는 확실한 소신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저와 전라남도는 선수 여러분들과 체육인, 도민 여러분들께서 좀 더 마음 편하게 운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을 최대한 늘려가도록 노력할 것이니만큼 선수와 지도자 여러분께서도 더 큰 꿈을 품고 열심히 뛰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정종순
  9. 이동진
  10. 임택
  11. 이윤행
  12. 명현관
  13. 김준성
  14. 전동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