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광주교육청, 눈물로 진행된 ‘세월호 5주기’ 추념행사

기사입력 2019-04-15 오후 5:27: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시교육청(교육감 장휘국)은 15일 오전9시부터 시교육청 본청에서 교직원 4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세월호 추념행사를 진행했다.

 

장휘국 교육감을 비롯한 국.과장과 직속기관장들은 이어 5.18 민주광장에 있는 광주시민 분향소를 찾아 먼저 간 학생들을 생각하며 헌화.분향했다.

 

 

학생 안전을 위한 각오로 진행된 추념행사에서는 민주시민교육과, 시민참여담당관, 안전총괄과 등 16개 각 과가 모두 참여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광주 수피아여자고등학교 방송반에서 제작한 ‘세월호 5주기 추모영상’을 함께 시청했다. 직원들은 영상 속에 단원고 학생들이 남긴 ‘살려줘, 다리아파’, ‘나는 꿈이 있는데, 나는 진짜 하고 싶은 게 많은데, 너무 무섭다’, ‘엄마.아빠 미안해’, ‘살아서 보자’ 등 마지막 말을 들으며 울음을 참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휘국 교육감은 “당시 권력의 안위를 위해서 국민을 호도하고 구조를 외면하고 늦장 부렸던 그들에 대한 원망과 국가적 책임을 다하지 않은 그들에 대한 분노가 솟는다”며 “죽어가면서도 '나는 하고 싶은 일이 많다’고 외쳤던 그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다시 성찰하고 각오를 다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아이들의 건강과 안전이 가정 우선이고 여러 재난과 재해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야 한다”면서 “(학생들을) 부디 다시 만나서 우리가 어떻게 살았느냐고 물었을 때, 나는 그 이후로 다시 마음을 다잡고 살았다고 말하겠다. 희생된 학생과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시교육청 국.과장 등 간부 공무원 30여 명은 오전 10시30분 장 교육감과 함께 광주 5.18 민주광장에 위치한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하고 행동하는 광주시민 분향소’를 찾아 추모 글을 남기고 헌화.분향했다.

 

한편 4월 1일부터 30일까지 광주시교육청과 직속기관, 각급 학교에서는 자율적으로 추모활동과 계기수업, 추념 문화제 등이 진행된다. 시교육청은 1개월간 사이버 추모관을 운영하며 16일 오전 10시 추념식과 관련 영상 상영을 진행한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임택
  11. 명현관
  12. 이윤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