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5.18당시 공군, 민간인 사망자 성남으로 운송..송갑석 “진상규명 촉구”

기사입력 2019-04-08 오후 6:25: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공군수송기에 의해 시신이 운송했다는 문건이 공개됨에 따라 39년째 시신조차 찾지 못한 유가족들이 조속한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육군본부의 3급비밀 문건에 따르면 5.18민주화운동당시 의약품과 수리부속품을 실어 나르던 공군 수송기에서 ‘시체’를 운송했다는 기록이 적힌 문건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해, 5.18관련 연구단체들은 계엄군간 오인 사격으로 사망한 군인 23명을 모두 성남으로 옮겨졌기 때문에 이번 문건에 밝혀진 시신은 민간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은 “군인은 시체라는 표현을 쓰지 않는다는 점”,“사망자를 광주외부로 옮겨야 할 이유가 없다는 점”, “11번의 암매장 발굴에서 단 한구의 시신도 찾지 못한 점”등을 꼽으며 조속한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송 의원은 “76명이 같은 지역에서 한꺼번에 실종된 사건은 대한민국 건국 이래 단일사건으로는 최대 실종사건으로 어떤 목적으로 왜 사라졌는지 더 늦기 전에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5.18의 진상을 은폐하고 방해하려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더 이상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상규명위원 추천권을 포기하는 것이 유가족과 국민에 대한 도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베티
    2019-04-08 오후 8:59:32
    성남이 아니라 김해로 옮긴것인데 제목이 틀린듯 하네요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임택
  11. 명현관
  12. 이윤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