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장휘국 광주교육감, “‘학교폭력, 신학기’ 소통창구 마련” 당부

- 간부회의서 시민과 교육청 1대1 소통 강화 지시

기사입력 2019-04-08 오후 4:27: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학부모가 평소 궁금해 하는 ‘학교 폭력’ 대처.예방법이나 학생 ‘신학기 적응’과 관련해 시교육청과 학부모 간 직접 소통창구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8일 오전9시 시교육청 상황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학교폭력’이나 ‘학기 초, 학년 초, 신입생’과 관련한 (학부모 대상) 안내나 소통 방안을 좋은 내용으로 만들어보라”고 지시했다.

 

장 교육감은 이에 대한 예시로 ‘빛고을 꿈트리’ 밴드를 들었다. ‘꿈트리’는 시민(학생.학부모)이 진학 관련 문의를 하면 그것을 본 상담 선생님이나 고3 진학 지도 선생님들이 실시간 답변을 해주는 광주교육청의 공개 소통 창구다.

 

장 교육감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광주교육청)가 전국적으로 본이 되는 사업을 많이 하고 있다. ‘희망교실’부터 시작해 ‘부르미’(학교폭력 및 위기학생 신속대응팀)나 자살 예방 교육, ‘꿈트리’가 그것이다”며 “부르미에서 이어진 자살 예방 교육으로 한때 자살이 절반 정도로 줄어들기도 했다. 이를 위한 조례도 만들었다. 이 모두 다른 지역보다 (광주교육청이) 먼저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꿈트리는 새벽에도 (학부모가 진학 관련 문의를 하면) 그것을 본 상담 선생님들, 고3 진학 지도 선생님들이 답변을 해주신다.”며 “정말 진학 정보에 목말라하는 학부모님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장 교육감은 “마찬가지로 (학부모님들이 많이 궁금해 하는) ‘학교폭력’이나 ‘학기 초 신입생’ 관련 사항도 사업을 잘 만들어 본다면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청은 이날 장 교육감과 오승현 부교육감의 지시와 설명에 따라 관련 사업 검토에 들어갔다.

 

장휘국 교육감은 2018년 1월2일 신년사에서 ‘학교 민주주의 실현’을 천명한 이후 지난해 ‘광주광역시 학교자치에 관한 조례’를 입법예고하고 올해 3월1일부터 시행하는 등 학교 구성원의 권리 보장과 소통 강화에 나서왔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카카오스토리 등 SNS를 통해 시민들과 직접 소통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3월부터는 유튜브 계정을 개설해 소통 범위를 넓혔다.

 

유.초.중.고 각급 학교 학생들의 세세한 소식은 교육청 홍보관 누리집과 교육청 소식지를 통해 전하고 있고, 맞벌이 등으로 바쁜 학부모를 위한 야간 가족 상담 ‘마음 청진기’, 학생 진로상담 ‘내 꿈 찾기’, 지역아동센터 학생상담, 수험생 진학상담, 학생 집단상담, 유아 심리상담 등 사람 대 사람 간 대화도 멈추지 않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김영록
  6. 명현관
  7. 최형식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전동평
  13. 이낙연
  14. 김준성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