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나주시, “근대문화유산 5개소 체계적 관리로 등록문화재 등록 추진”

- 근대문화유산 문화재지정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19-04-05 오후 7:49: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장호남 기자]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지난 2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근대문화유산 문화재지정 학술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근대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근대문화유산의 역사적 가치 발굴과 재조명을 위해 지난 해 12월 착수한 이번 용역은 나주시 관내 1910년대 축조된 건조물의 건축기법, 구조물 가치, 역사적 상징성 등을 조사, 연구했다.

 

이날 보고회는 조선대 건축학부 신웅주 교수의 발표를 통해 △나주금융조합(중앙동 31-2) △금남금융조합(금계동 19) △나주협동상회(중앙동 50-1) △구진포 터널 △금성교 등 1910년대 축조물 5개소에 대한 역사적 고증과 상징성, 등록 문화재 신청 여부 등을 다뤘다.

 

▲ (좌)금성교, (우)구진포터널

 

보고 내용에 따르면, 신간회 나주지부로 사용했던 나주협동상회는 일제강점기 독립 운동가들의 거점공간으로 나주의 근대를 대표하는 장소로 꼽혔다.

 

또, 나주금융조합에서 최초로 발견된 설계도서인 ‘현척도(現尺圖)’는 당시 유행했던 설계 및 건축기법을 엿볼 수 있는 사료로 보존 가치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제강점기 1910년 개설된 금성교는 산업화에 따른 교통량 증가 및 하천 폭 확장으로 교각 등 노후화 되어 철근콘크리트 교각과 상판을 증설해 나주천 사이를 잇고 있다.

 

금성교의 경우, 원형에서 많이 벗어나 있어 등록문화재로써의 가치는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현 상태로 존치할 경우 노후 훼손의 우려가 있어, 나주에서 가장 오래된 다리인 역사적 상징성 갖춘 건조물로써 교량의 이설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 사진 왼쪽부터) 나주금융조합, 금남금융조합, 나주협동상회

 

1910년대 광주-나주-목포 등을 경유하는 호남선의 주요 통로로 활용된 구진포 터널과 현재 외과의원 건물로 사용되고 있는 금남금융조합도 근대문화유산으로서 보존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시는 용역 최종 결과와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올 하반기 근대문화유산 5개소에 대한 문화재청 등록문화재 등록신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오늘 보고받은 근대문화유산 5개소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등록문화재로 지정하여 나주를 대표하는 역사관광자원으로 활용해갈 것”이라며, “선조 때부터 이어져온 나주인의 삶과 애환이 깃든 지역 근대문화유산을 지역민과 함께 공유하고 가꿔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주시는 지난 2002년 구)나주경찰서와 노안천주교회를 비롯해 국내 유일 내륙등대인 영산포등대(2004), 남평역(2006)을 문화재청 등록문화재로 등록 관리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장호남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정종순
  8. 김철우
  9. 문재인
  10. 이동진
  11. 김준성
  12. 명현관
  13. 임택
  14. 전동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