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화순] “폐기물 불법 반입 시도한 일당 검거”

기사입력 2019-04-04 오후 7:16: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화순 동면 언도리 불법 폐기물 반입 현장 사진(화순군 제공)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폐기물을 화순군으로 불법 반입 하려던 일당이 화순군(군수 구충곤)과 화순경찰서(서장 강일원)의 긴밀한 공조로 적발되었다.

 

지난 2일 오후 2시쯤 ‘인천항 석탄부두에서 베트남으로 수출하려다 적치 중인 폐기물이 화순으로 출발했다’라는 제보 전화를 받은 화순군은 부서별 역할을 분담하고 화순경찰서와 공조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했으며 군 환경과는 제보자에게 불법 반입을 지시한 자를 알아내 폐기물을 화순으로 반입하지 말라고 촉구했고 일부 운송 차량은 인천으로 되돌아갔다.

 

이 과정에서 군은 폐기물 반입 장소가 동면 언도리에 있는 옛 미곡처리장 창고라는 것을 밝혀냈다. CCTV 관제센터는 화순 진입 트럭을 모니터링하고 총무과는 읍·면행정복지센터에 비상 근무를 지시했다.

 

이날 저녁 8시 10분쯤에는 화순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을 급습해 폐기물을 하차하던 28t 덤프트럭과 집게차 운전자, 현장에 진입하려다 도주를 시도하던 24t 트럭 운전자 등을 현장에서 확보했다.

 

폐기물 불법 반입을 시도한 이들은 지난달 1일 창고 소유자에게 “신재생에너지 생산 원료 임시보관 창고로 사용한다”며 창고를 임차했고, 단기간에 폐어망과 폐합성수지 등 폐기물 300t가량을 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군 관계자는 “폐기물 불법 반입 지시자에게 반입한 폐기물을 반송하도록 조치했다”며 “앞으로 경찰서 조사 결과에 따라 처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군 관계자는 “지난해 화순읍 계소리, 지난주 한천면 정리에 이어 동면 언도리에 폐기물이 불법으로 반입됐다”면서 “행위자가 불법 폐기물을 쌓아놓고 도주해 버리면 건물이나 토지주인이 폐기물 처리 책임을 떠안게 돼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수십억 원까지 피해가 발생한다”며 주민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명현관
  9. 이동진
  10. 정종순
  11. 임택
  12. 전동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