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송갑석 의원 “물기술인증원 입지 선정 관련, 공정성 저해 우려”

기사입력 2019-03-10 오후 6:38:5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서구갑)이 환경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한국물기술인증원 입지 선정에 있어 일부 지자체장까지 나서 환경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정성 저해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한국물기술인증원은 2018년 12월부터 시행된 「물산업진흥법」에 의해 물분야 제품과 기술의 공정한 인증.검증을 수행하기 위하여 설립되는 기관으로 2018년 12월 1차 심사에서 인천, 대구, 광주광역시가 후보지로 선정되었으며 2019년 6월, 최종 입지 선정을 마치는 즉시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최근 한 언론은 “대구시장이 환경부 장관을 만나 인증원이 대구에 오지 않으면 물산업클러스터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했으며, “광주도 물기술인증원 유치에 나서 심의과정에서 정치적 입김이 좌우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송갑석 의원은 “정부부처가 선정절차를 공정하게 진행하고 있는 과정에 지자체장까지 나서 공개적으로 정부를 압박하는 것이야 말로 공정성을 저해하는 행위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물인증원 유치를 위해 오직 타당성과 연계 인프라를 중심으로 제안서를 제출하고 묵묵히 평가를 기다리고 있는 다른 지자체들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삼가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어 “환경부가 인증원의 입지 요건으로 효율성, 지역 발전 기여도, 편의성 등을 고려해 공명정대하게 선정하겠다고 밝혔다“며 “유치 경쟁도 좋지만 정부에 대한 압박성 발언으로 공정하지 못한 결과가 도출된다면 극심한 후유증도 예상되는 만큼 더 이상 도를 넘는 발언은 자제하고 심사위원회의 결정을 지켜보자”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6월 한국물기술인증원의 최종 입지 선정을 앞두고 광주광역시는 ▲광주과학기술원(GIST) 내 글로벌담수화연구센터.국제환경연구소.과학기술응용연구단.중앙연구기기센터 등 연구기관 인프라 ▲첨단 물산업과 연계되는 부품소재산업.에너지산업 등과 시너지 효과 ▲세계 156개 도시환경협약(UEA) 의장도시 경험 활용 무역장벽 해소 및 물산업 수출전략 지원 등의 강점을 내세우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정종순
  9. 이동진
  10. 명현관
  11. 이윤행
  12. 임택
  13. 전동평
  14. 김준성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