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이용섭 시장 “5.18역사 왜곡에 담대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

기사입력 2019-02-16 오후 8:39:0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자유한국당 망언의원 퇴출 및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촉구 궐기대회
- 오월단체,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시민 등 각계각층 1만여명 운집
- 이용섭 시장 “망언 단죄로 5·18왜곡 마침표 찍어야”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자유한국당 망언의원 퇴출과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광주시민들의 함성이 금남로에 울려 퍼졌다.

 

16일(토) 오후 옛 전남도청 앞 금남로에서 ‘자유한국당 망언의원 퇴출 및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범시민 궐기대회’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장, 5.18단체 회원, 시민단체 회원, 시민 등 1만여 명이 운집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는 오월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지역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개최한 것으로, 참석자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을 부정하고 왜곡한 세력들에 대한 강력한 단죄를 한 목소리로 주장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평온했던 금남로가 울분으로 가득찼다. 80년 5월 자행되었던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5.18민주화운동은 법적으로, 역사적으로 이미 검증받고 세계인들이 인정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주역사인데 자유한국당 망언자들이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5.18이 폄훼되고 왜곡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이종명, 김진태, 김순례 의원을 자유한국당과 국회에서 제명하고, 검찰과 법원은 망언자들에 대한 고소·고발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고 처리하라”며 “5.18역사왜곡을 발본색원하기 위해 국회는 한국판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인 ‘5.18왜곡 처벌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역사는 올바르게 기억되고 기록될 때 강한 힘을 가진다”며 “오월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시대적 책무임을 명심하고 5.18역사 왜곡에 담대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오는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전국 국민대회에 많이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궐기대회는 5.18역사왜곡 방지법 제정을 다짐하는 각 정당 결의, 오월의 노래 공연, 지만원 처벌과 망언의원 퇴출 촉구,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집회 후 5000여명의 시민들은 금남로 일대를 행진했다.

 

한편, 광주 오월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지역 정당, 종교계 등 각계 각층 대표 25명은 지난 15일 ‘5.18 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결성 회의에서 망언의원 퇴출, 자유한국당의 사죄 및 재발방지 약속, 국회의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목표로 앞으로 진실규명과 5.18역사왜곡 방지를 위한 서명운동, 제도마련 활동, 토론회, 전국적인 범국민대회 개최 등의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정종순
  8. 이동진
  9. 명현관
  10. 전동평
  11. 임택
  12. 이윤행
  13. 서대석
  14. 문인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