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강진] 한국민화뮤지엄 “특별전 봇물”..민화의 예술적 가치 알리는 데 전력

기사입력 2019-02-11 오후 4:19:4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강천수 기자] 전남 강진군 청자촌에 위치한 한국민화뮤지엄(관장 오석환)이 기존에 진행 중인 전시외에도 올 한해 다양한 주제의 특별전 개최계획을 공개하며 민화의 예술적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는 데 더욱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민화뮤지엄에서는《동행》특별전이 개최되고 있다. 지난 1일(금)부터 오는 4월 30일(화)까지 3달간 열리는《동행》특별전에는 한국민화뮤지엄에서 매년 개최하는《대한민국민화대전》과 조선민화박물관의《전국민화공모전》의 역대 수상자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현대민화 작가들이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는 민수회원의 작품 40여점이 전시되고 있다.

 

역대 왕의 초상화인 어진과 베갯모 등 왕실에서 사용되던 물품을 현대적 감각으로 되살린《조선왕실, 그 영롱한 빛을 들여다보다》특별전 또한 개최된다. 《조선왕실, 그 영롱한 빛을 들여다보다》특별전은 오는 6월 1일(토)부터 9월 30일(월)까지 4달간 한국민화뮤지엄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2년 전부터 한국민화뮤지엄 오슬기 부관장의 기획으로 준비를 시작한 특별전은 현대민화의 대표 주자인 문선영과 김지숙 작가가 참여해 민화계에서도 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월 1일(금)부터 진행되는 특별전도 있다. 2층 생활민화관에서 개최될 11월 특별전은 오슬기 부관장 기획, 유순덕, 오선아 작가가 참여하는 전시이다.  유순덕, 오선아 작가는 지난해 이미 오슬기 부관장과 호흡을 맞춰 국립 카자흐스탄 대통령박물관 초청 특별전을 큰 성공으로 이끈 바 있다.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도 한국민화뮤지엄의 민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한국민화뮤지엄은 11월 6일(수)부터 11월 13일(수)까지 8일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7전시실에서《민화의 비상(飛上)》특별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에는 역대 《대한민국민화대전》을 통해 강진군 소장품이 된 수상작 중 일부와 한국민화뮤지엄 조선시대 진본 민화 소장품이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민화뮤지엄은 서울 강서구 소재 겸재정선미술관 소장품 중 삼국지연의도 60점을 대여하여《삼국지연의도三國志演義圖 _ 태평성대太平聖代를 염원하다》특별전을 개최해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 전시에는 고종의 어진을 그렸던 어진화사인 채용신(蔡龍臣, 1850〜1941)의 대작인 <삼국지연의도> 8폭(각 169×183㎝)을 비롯하여 민간에서 그려진 해학적인 <삼국지연의도> 일곱 틀이 함께 전시되어 수요층에 따른 다양한 삼국지연의도 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화제가 됐다.

 

전주역사박물관에서도 한국민화뮤지엄의 소장품 등으로 특별전이 열리고 있다.《2019기해년 돼지띠 특별전 “돼지몽(夢)”》전은 지난 12월 18일(화)부터 올해 2월 24일(일)까지 전주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 3층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민화뮤지엄 소장 <산돈도>가 화제다. <산돈도>는 민화 중 희귀한 멧돼지 그림이자 기해년을 상징하는 민화로 국립민속박물관 등 다양한 곳에서 이미지대여 신청이 쇄도했던 작품이다. 

 

한국민화뮤지엄은 이 밖에도 올해 6회 이상의 특별전을 계획하고 있다.
 
오석환 관장은 “2019년 강진 방문의 해를 맞이하여 새로운 볼거리의 지속적인 창출을 통해 한국민화뮤지엄과 강진군에 관람객을 유치하고, 강진이 청자 뿐 아니라 민화의 고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강천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구충곤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임택
  9. 이동진
  10. 명현관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전동평
  14. 문인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