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광주] 집단감염병과 대형 재난사고 없이 평온한 설 명절 보내

기사입력 2019-02-06 오후 5:23:0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지역은 5일간 이어진 설 연휴에 홍역과 구제역 등 집단감염병과 대형 재난사고 없이 평온한 명절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광주송정역, 광천터미널, 공항을 이용해 28만여 명이 광주를 방문했으며, 개인차량은 42만여 대가 유입되고 44만여 대가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 기간 12만여 명이 시립묘지(망월묘지, 영락공원)를 찾은 가운데 5일 설 당일에는 4만8000여 명의 성묘객이 몰렸지만,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지원15, 용전86, 518번 등 3개 노선에 23대 199회 증회 운행하고, 설 전일과 당일에 경찰, 공무원, 모범운전자회원 등 80여 명이 현장에 배치돼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연휴 기간 25개 응급진료 의료기관에서 24시간 비상진료를 하고, 의료기관 1166곳과 휴일지킴이 약국 1020곳이 당번제로 운영됐으며, 5개 자치구 보건소는 설 당일 정상 진료를 했다.

 

특히, 설을 앞두고 늘고 있는 홍역 환자 발생에 대비해 선별진료소와 음압격리병상을 갖춘 의료기관 5곳을 홍역 선별진료 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했으며 질병관리본부, 시, 자치구,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24시간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했다.

 

또한 경기도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잇따라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 예방과 차단을 위해 우제류 사육 187농가 소․돼지․염소 등 1만4449두에 대한 긴급 구제역 백신접종을 하고, 도축장, 축산농가 324개, 전통시장에 대해 소독과 방역을 집중 실시했다.

 

연휴 기간 안정적인 연료 공급을 위해 주유소 293곳이 정상영업을 하고,  LP가스 판매소 58곳도 권역별로 해당 일에 영업했다. 또한, 24시간 비상급수상황실과 급수기동처리반을 운영해 시민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이 없었다.

 

이번 설 연휴에는 화재 5건, 교통사고 41건, 구조․구급 748건이 발생했지만, 각종 구급․구조 신고에 따른 119구급대의 신속한 대응으로 대형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교통사고는 대부분 경미한 사고로 부상자가 59명이고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65생활민원실의 제증명과 각 상황반 등에서 처리한 생활민원은 총  540건이며, 광주시 120빛고을콜센터에서는 상담민원 총 602건을 처리했다.

 

한편, 광주시는 시민과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 낼수 있도록 성묘․의료, 교통, 청소, 재난․소방, 급수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6개 분야 155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정종순
  8. 이윤행
  9. 이동진
  10. 명현관
  11. 임택
  12. 최경환
  13. 김영록
  14. 신현구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