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문희상 의장, "막스베버 ‘정치인의 소명’ 되새겨 국회 신뢰회복” 당부

기사입력 2019-01-28 오후 6:01: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28일(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소명으로서의 정치 100주년 기념 특별세미나'에 참석해 환영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오늘 특별강연을 해주시는 최장집 교수님은 평소 존경해마지않는 정치학자”라며 축하의 인사를 전한 뒤, “특히 정당정치에 기반해 운영되는 대의제가 가장 이상적인 민주주의라는 말씀에 완벽하게 동의하고 있다. 오늘 강연을 통해 의회주의와 민주주의의 본질을 꿰뚫는 혜안을 설파해주시리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100년 전 막스 베버는 ‘소명으로서의 정치’ 강연의 첫 서두에서 ‘틀림없이 내 강의는 여러분을 여러모로 실망시키게 될 것’”이라고 했지만 “막스 베버의 강의는 전혀 실망스럽지 않았다. 다만 대한민국 국회가 여러모로 국민을 실망시켜 신뢰를 잃은 상황이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막스베버는 좋은 정치인의 덕목으로 열정, 균형감각 그리고 책임감 세 가지를 제시하며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는 책임감을 꼽았다”면서 “100년 전 무릇 정치가라면 동기가 옳았어도 의도치 않은 결과가 나온다면, 이 또한 책임지는 자세를 가장 중요하게 지목한 것은 현인(賢人)의 통찰력이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막스 베버의 열정, 균형감각, 책임감 세 가지 덕목은 지장의 머리, 덕장의 가슴, 용장의뱃심 이 세 가지 리더십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한다”면서 “멀리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는 훌륭한 정치인들이 끊임없이 배출되기를 기대하면서, 정치를 시작하는 분들이 반드시 ‘소명으로서의 정치’를 읽어보기를 권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는 사단법인 정치발전소(이사장 최장집)가 주관하고 이철희, 채이배, 추혜선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국회의원 연구단체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 기획”에서 주최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임택
  11. 명현관
  12. 이윤행
  13. 김준성
  14. 이낙연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