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광주] 이용섭 시장, 민생업무 직원들과 ‘희망토크’ 시간 가져

기사입력 2019-01-25 오후 5:33:4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이용섭 광주시장은 25일 시청 3층 협업회의실에서 장애인 복지, 5.18민주화 운동 보상, 버스·택시민원 등 민생업무 최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과 함께 ‘희망토크’ 시간을 가졌다.

 

‘희망토크’는 이 시장이 직원들과의 소통과 교감을 위해 지난해 9월 처음 시작한 이래 4번째를 맞았다. 그동안 꾸준히 진행되면서 공직사회에 허심탄회한 소통의 시간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특히 희망토크 자리에서 건의된 전보 임용장 간소화, 주간업무보고 개선, 육아·저출산 강사 초빙, 출산·육아 교육 편성, 출산축하선물 지원, 전문 대체인력 확보, 효율적인 사무공간 재배치 등이 적극 반영되면서 시정 전반에 변화를 주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직원들은 ▲격무·기피부서 근무자에 대한 인사가점 부여 ▲격무·기피부서 결원 우선 충원 ▲소수직렬 전입 확대 ▲일·가정 양립 환경 조성 ▲전화민원 등에 대한 공직자 보호제도 마련 ▲초과 근로시간 저축제 도입 ▲전문업무 자문관 또는 멘토 제도 도입 ▲정확하고 구체적인 업무분장 등을 건의했다.

 

 

한 참석자는 “장애인, 교통 등의 업무는 특성상 연속성이 필요하지만 담당이 6개월에 한 번꼴로 바뀌다보니 민원인들의 불만도 높고 효율성도 떨어진다”며 “격무·기피부서일수록 업무에 대한 평가를 정당히 받고 당당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조직문화 자체가 변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 시장은 “격무·기피부서마다 성격이 다르지만 업무를 추진하면서 보람을 느끼고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가점제도를 합리적으로 개편하고 결원이 최소화되도록 우선적으로 충원되도록 하겠다”며 “민선7기 들어 도입한 희망 인사시스템을 잘 활용해 주무부서가 아니더라도 근무성적을 잘 받고 승진할 수 있는 조직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올해는 광주형일자리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최 등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의 이목이 광주에 집중되고 있다”며 “3000여 명의 공직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아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올해 상반기 중 직원 공청회 등을 개최해 인사가점제도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며, 자치구 전입 대폭 확대, 신규 채용 등도 검토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임택
  12. 김준성
  13. 서대석
  14. 전동평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