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비타민C 듬뿍” 완도자연그대로 부지화 출하 분주

기사입력 2019-01-25 오후 3:38:4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완도군 군외면과 보길면에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아열대 과수인 부지화(한라봉) 출하에 재배 농가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완도의 부지화 재배 면적은 약 2.9ha로 올해 생산량은 45톤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완도는 일조 시간이 긴 온난한 해양성 기후로 제주와 비교해도 아열대 과수 재배지로 손색이 없으며, 특히 작물 생육촉진과 연작장해 감소 등의 효과가 있는 유용미생물을 이용해 재배하고 해풍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비타민 C가 많고 당도가 높으며, 속이 꽉 차 식감이 좋아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완도군 관계자는 “앞으로 아열대 과수 재배 농가가 점차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후변화에 따라 농작물의 지도가 새로 그려지는 가운데 소안면 감귤 등 만감류를 완도군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신우철
  3. 구충곤
  4. 이승옥
  5. 최형식
  6. 김철우
  7. 김영록
  8. 임택
  9. 이동진
  10. 명현관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전동평
  14. 문인
  15. 손금주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