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화순전남대병원 ‘완치 환아’ 축하잔치..희망찬 웃음과 박수갈채 울려퍼져

기사입력 2019-01-11 오후 6:38:5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지난 8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 대강당에서 열린 ‘제18회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 완치잔치’에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 의료진의 희망찬 웃음과 박수갈채가 울려퍼졌다.

 

▲ 정신 병원장이 힘든 투병과정을 거쳐 완치 판정 받은 환아를 격려하며 안아주고 있다

 

정신 원장· 국훈 전남대어린이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등 의료진들은 이날 35명의 환아들에게 일일이 완치메달을 걸어주었으며, 정혜인 화순교육지원청 교육장, 최영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광주전남지회장, 장승종 (사)사랑을 맺는 해피트리 사무총장 등도 참석해 완치 환아와 가족들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마술공연.완치환아 가족들의 장기자랑.동물 캐릭터 옷을 입은 의료진들의 축하무대가 이어져 웃음꽃을 피웠으며 화순교육지원청에서 주최했던 환아들의 백일장 시상과 행운권 추첨도 있었다. ‘사랑을 맺는 해피트리’에서 완치 환아 김모군에게 장학금 50만원도 전달해 풍성함을 더했다.

 

▲ 국훈 전남대어린이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완치환아와

가족들에게 축하인사를 건네고 있다

 

급성림프구성백혈병으로 2년5개월간의 치료를 거쳐 이날 완치메달을 받은  최○○(12)양은 “입원.항암치료중 아프고 지칠 때마다 응원해주고 완치희망을 준 의료진과 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원내의 ‘여미사랑병원학교’에서 수업도 계속 받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고 완치사례담을 발표했다.

 

생후 100일 되는 날 백혈병 진단을 받고, 이날 완치메달을 받게 된 29개월짜리 꼬마 이○○군의 부친도 감사편지글을 들려줘 감동을 더했다.
 
정신 원장은 “매년 새해초 소아암 환아들의 완치잔치를 열어 새로운 희망을 전하고 있다”며 “암환자들의 행복하고 빠른 쾌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 화순전남대병원의 '완치잔치’에서 환아들이 축하 케이크의 촛불을 끄고 있다

 

한편, 화순전남대병원은 2004년 개원 이후 소아암.백혈병.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850여명의 환아들을 치료해왔으며 그 중 완치자가 540여명에 이르고 있다. 소아암 환경보건센터.호남권 희귀질환센터를 운영하며 치료연구에도 힘쓰고 있다.

 

또, 병원내 ‘여미사랑 병원학교’도 운영해 입원치료로 장기간 수업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각종 치유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있다. ‘여미’는 화순의 옛 지명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정종순
  8. 이동진
  9. 명현관
  10. 전동평
  11. 임택
  12. 이윤행
  13. 서대석
  14. 문인
  15. 유성엽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