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대구서 홍역 환자 9명 발생..광주시, 의심환자 신고 철저 당부

기사입력 2019-01-11 오후 4:12:0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광주광역시는 최근 대구에서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와 의료기관 종사자 등 9명(1월10일 기준)이 홍역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홍역 예방접종과 의료기관 의심환자 발생 시 관할 보건소로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이며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Koplik) 반점에 이어 피부 발진 증상을 보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어린이 홍역 예방접종률은 98% 수준으로 높은 상황이나 접종시기가 안 된 12개월 미만 영아, 면역력이 저하된 고위험 대상자를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광주시는 홍역 감염으로부터 영.유아를 보호하기 위해 표준 접종 일정인 생후 12~15개월, 만4~6세 등 총 2회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접종을 빠짐없이 마치고, 누락된 접종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해당 지역을 방문 예정인 경우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했는지 확인해야 하며, 2회 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마치고, 표준 접종 일정에 이르지 않은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임시 접종이 필요하다.

 

이와 함께, 여행 중에는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고, 여행 후 홍역 잠복기(7∼21일) 내 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하도록 당부했다.

 

특히 보건 의료인과 의료기관 직원은 홍역 유행 시, 홍역에 대한 노출 위험이 크고 감염되면 의료기관 내 환자에게 전파할 위험이 높아 접종력과 홍역 항체가 없는 경우 MMR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재 광주지역에서는 홍역 환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환자 유입에 대비해 의료기관에서는 발열을 동반한 발진 환자가 내원 시 선별 분류해 진료하고, 홍역 여부를 확인한 후 의심환자는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최형식
  7. 김철우
  8. 명현관
  9. 임택
  10. 정종순
  11. 이동진
  12. 김준성
  13. 서대석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