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전남]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 화순 유치 성공

기사입력 2018-12-31 오후 5:50: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전라남도가 국가 백신사업의 핵심 인프라인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 화순 유치에 성공, 2019년 정부예산에 1차년도 11억 3천300만 원을 확보했다.

 

2023년까지 4년간 총 213억 원이 투입되는 ‘국가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기초연구부터 임상, 허가·승인까지 전주기 기술자문을 제공하고 신속한 백신 제품화와 해외 수출을 지원하게 된다.

 

그동안 국내 기업이 백신 개발 관련 국내외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제품화에 실패하는 사례가 많았고, 백신 제품화에 필수적인 ‘면역원성 임상시험’을 검증해줄 국내 인증기관이 없어 신속한 제품화가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그러나 국가백신제품화센터 설립 결정으로 이런 문제점이 해결되고 안정적 백신 수급이 가능하게 됐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백신 완전자급을 실현하겠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계획이 한층 탄력을 받고, 제약기업의 화순백신특구 입주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이번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를 장기적으로 식약처 전남 분원으로 격상시켜 백신 연구․임상에 이어 국가 인․허가까지 해결하는 원스톱 지원시스템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2011년 지정된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특구는 화순전남대병원(임상),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소(전임상),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시제품 생산), ㈜녹십자(대량생산) 등이 입주했으나 백신 관련 국가 기관은 그동안 없었다.

 

김종갑 전라남도 신성장산업과장은 “해마다 10% 이상 성장하는 백신산업은 단순 연구개발에 그치지 않고, 시제품, 원료, 의료장비 등 제조업 분야로 파급․확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일자리 창출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다”며 “국가 백신제품화 기술지원센터 유치를 계기로 전남이 국가 백신·바이오산업을 이끄는 핵심 역할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명현관
  9. 정종순
  10. 전동평
  11. 임택
  12. 이윤행
  13. 서대석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