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담양군, “군민 51.5%, 지역민으로서 자부심 느낀다”

기사입력 2018-12-26 오전 11:07:0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호근 기자]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군민의 생활과 관련된 사회적 관심사, 정책적 요구사항 등을 파악한 2018년 담양군 사회조사 결과 및 사회지표를 26일 공표했다.

 

군에 따르면, 이번에 공표된 사회지표는 전라남도와 공동으로 지난 8월 29일부터 9월 10일까지 관내 표본가구 828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와 가족, 소득과 소비, 노동과 경제 등 13개 지표 60개 항목을 조사원이 직접 설문조사해 응답한 결과이다.사회조사 주요 결과를 살펴보면 ‘지역민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가 51.5%로 나타났으며 ‘삶에 대한 만족도’(행복지수)는 10점 만점에 6.9점으로 전년대비(6.5점) 상승했다.

 

2017년 주민등록인구는 47,285명으로 2013년 대비 80명이 감소하였으며 세대수는 22,710세대로 2013년 대비 1,194세대 증가하였다. 인구 구성비는 50대가 17.8%로 가장 많았다.

 

월평균 가구소득은 200만 원 이상이 44.7%로 주된 소득은 근로소득 및 사업소득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소비는 200만 원 미만이 71%였으며 부담되는 생활비로는 식료품비가 31.5%로 가장 높았다. 직업선택요인은 안정성(36.2%), 수입(36%), 적성·흥미(12.6%) 순이었고 일과 가정에 대해서는 일에 우선(51.8%), 일과 가정에 비슷하게(36.2%), 가정에 우선(10.7%)순이었다.

 

또한 군민은 지역문화 축제 중 대나무축제에 참여도(60.4%)와 만족도(41.6%)가 가장 높았으며 메타세쿼이아가로수축제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군민은 지역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필요한 것으로 주민의 주도와 참여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축제와 지역명소를 연계한 관광산업 활성화가 그 다음을 차지했다.

 

한편, 군 관계자는 “이번 사회조사 결과는 군민의 삶이 바뀌는 행복도시 담양을 만들기 위한 주요 군정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호근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임택
  11. 이동진
  12. 이윤행
  13. 서대석
  14. 전동평
  15. 김준성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