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완도의 보물, 주도 상록수림 보수 치료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8-12-06 오전 11:34: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하트섬으로 불리는 완도 주도 상록수림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주도 상록수림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하여 천연기념물 보수치료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6일 군에 따르면, 주도 상록수림은 1962년 국가지정문화재인 천연기념물 제28호로 지정되었으며, 원시림 상태를 방불케 할 만큼 보존이 잘되어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큰 곳이다.
 
주도의 면적은 17,190㎡으로 작은 섬이지만 각종 상록활엽 수종으로 덮여 있으며, 주도에 서식하는 상록 활엽 수종으로는 육박나무, 구실잣밤나무, 참식나무, 돈마누, 사스레피나무, 붉가시나무, 메밀잣밤나무, 광나무 등 다양한 나무들과 댕댕이덩굴, 청가시덩굴, 개머루 등 덩굴식물들이  있다.
 
이번 주도 상록수림 보수치료 사업은 덩굴식물 등으로 인해 육박나무, 생달나무, 구실잣밤나무 등 수목의 수관 및 생육을 억제하고 있는 상황을 해소하고, 광합성 저해로 인해 수세 약화가 우려됨에 따라 위해 덩굴을 제거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병해충 발생 동향, 수세 변화 등을 조사하고 있다.
 
완도군 관계자는 2018년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2019년도에도 지속적인 보수치료 사업을 통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도는 조선시대 봉산(封山)으로 지정되어 벌목을 금지했고 현재 상록수림의 보호를 위해 일반인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관리 및 학술 목적 등으로 출입하고자 할 때는 문화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한편, 완도의 랜드 마크인 주도(珠島)는 둥근 모양이 구슬과 같다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 현재는 오랜 기간 침식으로 인해 ‘하트섬’으로도 불리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이동진
  8. 김철우
  9. 명현관
  10. 김준성
  11. 임택
  12. 정종순
  13. 손금주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