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광주시-전남도 의회 “경전선 전철화 사업 예산확보” 공동 대응

기사입력 2018-12-03 오후 5:19: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광주광역시의회 김동찬 의장, 이경호 운영위원장, 전라남도의회 이용재 의장, 서동욱 운영위원장은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원장,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경전선 전철화산업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내년도 예산반영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즉각적인 예산반영을 촉구하는 촉구문’을 발표했다.


양 시도의회 의장은 공동 촉구문을 통해 “경전선(광주 송정역~부산)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유일한 철도교통망으로, 노선 중 영남지역은 복선 전철화 사업이 이미 완공 혹은 진행 중이지만, 광주송정~순천구간은 일제 강점기 건설 이후 단 한 번도 개량되지 않은 단선 비전철 구간으로 호남지역 낙후의 상징이며, 영·호남 차별의 대표적 사례로 지적되어 왔다”고 주장했다.


특히, “4년 9개월이나 끌어온 예비타당성조사가 높은 B/C(0.85)임에도 불구하고 근소한 차이(0.011)로 AHP를 통과하지 못하는 것은 타 지역과의 차별로 오해의 우려가 있다”며 “경제성 평가결과가 이보다 못한 중앙선 도담~영천 철도건설, 춘천~속초 철도건설, 포항 영일신항 인입철도 등 다수 사업이 AHP를 통과해 건설되고 있거나 이미 건설된 것과 비교하면 이는 명백한 지역차별에 해당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한철도 현대화 및 남북철도 연결 공동조사’가 현실화 된 지금, 정작 북한철도와 같은 상태로 80년 동안 방치된 경전선의 전철화 사업을 외면하는 정부의 입장은 이해하기 어려운 이율배반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양 시도의회 의장은 “부산, 창원, 진주, 순천, 광주는 일제 강점기부터 상호교류가 활발한 남부경제권을 구성했으며, 광주송정~순천구간의 경전선 고속화 사업이 실현되면 모든 구간이 시속 200㎞ 이상 고속운행이 가능해지면서, 영·호남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국토균형발전의 기틀이 마련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국토균형발전과 영·호남의 화합 및 경제공동체 번영을 위한 경전선 전철화사업 추진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고, 정부는 경전선 전철화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비 145억원을 즉각 내년 예산안에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이밖에도, 광주시 김동찬 의장, 이경호 운영위원장과 김준영 교통건설국장은 국회를 찾아 지역 SOC사업 확충과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빛그린산단 진입도로 개설, 호남고속도로 확장사업, 달빛내륙철도 개설, 광주·강진간 고속도로 개설, 광주순환도로 5구간 개설 등 지역 현안사업의 내년도 예산반영을 건의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이동진
  8. 김철우
  9. 명현관
  10. 김준성
  11. 임택
  12. 정종순
  13. 손금주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