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

[화순] 천사관 “첫 번째 화순이야기 사진전-만남”

기사입력 2018-11-30 오후 4:23:20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화순군(군수 구충곤) 천불천탑 사진문화관이 장기 기획한 화순이야기 사진전 《만남》展이 열린다. 

 

▲ 교감 – 송은순 작

 

오는 12월 6일부터 2019년 2월 17일까지 화순군립 천불천탑 사진문화관 제1·2 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2018년 9월 사진공모를 통해 47명의 작가(작품 95점)를 선정하여 사진집 발간 및 전시회로 선보이는 ‘화순’만을 다룬 특별한 사진전이다.

 

▲ 부채만들기 – 조명숙 작

 

화순군립 천불천탑 사진문화관(이하 천사관)은 2017년 4월 개관 이후 ‘운주사展’, ‘당산나무展’, ‘한정식展’, 여성사진가展 등 굵직굵직한 전시들을 연이어 개최하며, 남도의 사진문화 견인과 저변확대에 앞장서고 있다. 

 

▲ 중장터 -  이순기 작

 

호남사진 아카데미, 상시영화사랑방 등의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지역주민의 문화예술 놀이터로도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천사관은 월요일을 제외한 모든 요일에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무료다.

 

▲ 손 – 류재관 작

 

“만남”이라는 부제를 달고 진행되는 ‘첫 번째 화순이야기’는 화순아카이브를 위한 시작 전시이며, 화순의 문화와 풍경에 대한 사진적 해석이 담겼다. 화순과 나, 자연과 인간, 풍경과 감성, 인간과 인간의 만남을 통해 밝고 따스하게 기억되는 화순을 알리고, 화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펼쳐 나가는 것이 전시의 목표라고 한다.

 

▲ 무제 – 김종윤 작

 

‘다큐’, ‘풍속’, ‘문화유산’, ‘사찰’, ‘산’, ‘물’, ‘일상’, ‘감성’ 이라는 전시의 키워드가 어떤 이미지적 해석으로 확장되고 재편되었는지 직접 관람해보는 것은 어떨까. ‘화순’하면 떠올랐던 기존의 관념들과 전시에 보여지는 이미지들 사이의 간극을 가늠해보고, 인식하지 못했던 혹은 잊고 있었던 시간과 공간에 대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 추수 - 성치풍 작

 

전시 참여작가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첫 번째 화순이야기 “만남” 전의 개막식은 12월 11일(화) 오후2시 천사관 제1전시실에서 열린다. 또한 2019년에는 ‘고인돌’을 주제로 화순이야기를 펼쳐간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이동진
  8. 김철우
  9. 명현관
  10. 김준성
  11. 임택
  12. 정종순
  13. 손금주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