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보성 전통차농업시스템,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돼

- 김철우 군수 "세계가 인정한 보성녹차 널리 알리기 위해 GIAHS 등재에 도전하겠다"

기사입력 2018-11-30 오후 4:02: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보성군은 ‘보성 계단식 전통차농업시스템’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1호로 지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선정된 보성 계단식 전통차농업시스템은 농업유산자문위원회의 서류심사와 현장조사, 자문위원회의를 거쳐 최종 결정되었다.

 

 

보성군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을 신청하였으나, 일부 차밭이 일제강점기에 조성되었다하여 안타깝게 지정되지 못했다. 이에 역사적 검증 자료를 수집하고 유물 등을 찾아 증거자료로 제시하는데 총력을 기울였으며, 보성 전통차 농업의 현장심사와 주민들의 증언, 학자들의 근거자료 등을 통하여 역사성을 입증하였다.

 

보성은 우리나라 최고의 녹차 생산지로 전국 재배면적의 35%에 이르며 녹차로 인한 소득은 단위 면적당 소득이 쌀의 3배에 이를 정도로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크다.

 

자연경관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등고선을 따라 바다 물결을 닮은 계단식 차밭은 제주도, 경남 하동, 경남 사천 등의 차밭과 구분되는 특징이 있다. 이는 미국 CNN이 “세계의 놀라운 풍경 31”에 선정할 정도로 매우 아름답다. 사계절 모습이 달라 매년 7백만 명 이상이 찾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 역할도 하고 있다.

 

이번 심사에서 농업자원의 가치성, 주민의 참여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관계가 우수한 것으로 평가되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선정되었다.

 

보성군은 계단식 전통 차농업 유지에 필요한 기반시설 및 장비 지원을 통해 차 재배농가 및 관련 업체의 발전을 도모하고, 전통 차문화와 연계한 문화․체험 활동, 차관련 축제 및 박람회 등을 개최하여 지속적인 농업유산 관리를 위한 차산업 활성화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2016~2018년까지 농촌 다원적 자원 활용사업 대상으로 선정되어 계단식 전통차밭 주변의 훼손된 구역을 우선적으로 복원하는 등 농업유산 정비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주민들은 주체적인 농업유산의 관리자로서 주민토론회와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하고 선진지 견학을 하는 등 농업유산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민선7기 첫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보성 전통차농업시스템의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이라는 큰 성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면서, “세계가 인정한 보성녹차를 널리 알리기 위해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등재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명현관
  7. 김철우
  8. 문인
  9. 임택
  10. 김영록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유성엽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