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에어필립, 첫 국제선 노선 ‘무안-블라디보스토크’ 취항

기사입력 2018-11-28 오후 4:15:0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호남기반 지역항공사 ㈜에어필립이 28일 첫 국제선 노선인 무안-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취항식을 갖고 노선 운항을 개시한다.

 

이날 취항식에는 강철영 에어필립 사장과 임직원, 배기후 부산지방항공청 무안출장소 소장, 서윤원 법무부 무안공항출장소 소장, 우강원 무안경찰서 무안공항분실 실장 등이 참석해 에어필립의 첫 국제선 취항을 축하하고 안전 운항을 기원했다.

 

 

3시간 만에 만날 수 있는 유럽이라고 불리는 블라디보스토크 취항으로 호남 지역민들이 인천국제공항까지 4시간 정도 소요되는 이동시간을 줄이고 무안에서 3시간 만에 가장 가까운 유럽으로 떠날 수 있게 되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러시아 극동지방의 최대 도시로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비행시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어 최근에 인기 있는 여행지 중 한 곳이며 급속하게 발전하는 도시이지만 물가가 저렴하고 러시아의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곳으로 유럽과 아시아의 문화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도시이다.

 

운항 스케줄은 수요일, 일요일에는 무안국제공항에서 오후 1시 40분 출발하고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서 오후 6시 40분에 출발하며, 금요일에는 무안국제공항에서 오전 11시 5분 출발하고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서 오후 4시 5분에 출발하는 스케줄로 11월28일부터 주3회 왕복 운항한다.

 

에어필립의 무안-블라디보스토크 노선 항공권 예약은 예약센터(1522-8700)로 전화 예약이 가능하며, 2박3일·3박4일 코스로 제휴된 여행상품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항공권 운임은 왕복 22만원(총액운임 293,400원)부터 시작한다.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에어필립에서 선보이는 첫 번째 국제선으로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해외여행을 가는 광주.전라권 지역 주민들에게 많은 교통 편익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에어필립 강철영 사장은 “호남 지역민들이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서는 인천공항까지 이동시간만 4시간을 소요하며 많은 불편함을 느껴왔다”며 “에어필립의 거점공항인 무안국제공항의 노선 확대를 통해 호남 지역민들이 해외여행을 더 편하게 갈 수 있도록 무안의 하늘길을 넓히고 무안공항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9일 국토교통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ACL)를 신청한 에어필립은 6월에 광주∼김포, 10월에 광주∼제주, 김포∼제주, 11월에 무안~인천, 무안~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을 취항하여 순항 중이며 오는 2022년까지 총 13대의 항공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약 1천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이동진
  8. 김철우
  9. 명현관
  10. 김준성
  11. 임택
  12. 정종순
  13. 손금주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