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에어필립, LCC시장 출사표..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

기사입력 2018-11-09 오후 5:39:3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 호남기반 지역항공사 ㈜에어필립이 9일(금) 오전 국토교통부에 정식적으로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 신청서를 제출해 저비용항공사(LCC) 시장에 공식 출사표를 던졌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 ‘항공사업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등을 통해 신규 LCC 면허심사 기준을 납입자본금 150억 원 이상, 항공기 보유 대수 5대 이상으로 변경했으며 LCC 시장진출이 목표인 에어필립은 선제적 조치를 통해 발 빠르게 신청기준 자격을 확보했다.

 

지난달 17일 주주총회를 통해 자본금 150억 원 납입을 의결했고, B737-800 항공기에 대한 리스 의향계약(LOI)을 체결 완료하여 항공기 보유대수를 5대로 늘렸다. 

 

또한 에어필립은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를 신청한 업체 가운데 소형항공운송사업으로 실제 운항 중인 유일한 항공사로서, 약 5개월에 걸친 안전운항을 통해 안전운영 능력 역시 검증받았다.

 

에어필립 관계자는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를 취득하게 되면, 소형항공사업을 통해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호남의 대표 항공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국토부는 이르면 내년 2월경 심사를 완료하고 신규 면허사업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에어필립은 6월 30일 광주~김포 노선을 시작으로 광주~제주, 김포~제주 노선을 운항 중이다. 취항 이래 평균 약 75%의 탑승률을 기록하고 있고, 운항 75일 만인 지난 9월 12일에 1만 고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이달 말부터는 국내 최초로 무안-인천 노선을 개설하여 호남 지역민의 인천국제공항 접근성을 돕는 한편, 이달 28일 무안-블라디보스톡 취항으로 첫 국제선 운항을 시작하여 무안국제공항의 하늘길을 넓힐 전망이며 12월말 4호기를 도입하여 일본까지 노선을 확장하는 등 지역항공사로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이낙연
  11. 서대석
  12. 정종순
  13. 문인
  14. 임택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