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손금주 의원, 재범 위험 감소 위해 "특정강력범죄 신상공개 원칙" 추진

기사입력 2018-10-23 오후 8:47:56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23일(화)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증거가 분명한 특정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신상 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인권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경우에만 심의를 거쳐 공개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하는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 사진 : 손금주 의원

현행법은 2009년 연쇄살인범 강호순 사건을 시작으로 피해자를 잔인한 수법으로 살해, 납치살해 또는 성폭행하고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하는 등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해 사회적으로 공분을 일으킨 특정강력범죄사건에 대해 신상을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잔인한 수법과 무차별 살인으로 국민의 공분을 샀던 2016년 부천 토막 살인사건 피의자, 강남역 여성 살인 피의자 등에 대한 신상은 공개되지 않는 등 신상공개 결정이 제대로 된 가이드라인 없이 사안별로 매우 제한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비판이 있어 왔다.

 

특히 지난해 실제로 여론조사 기관에서 19세 이상 성인 536명을 대상으로 강력범죄 피의자 신상공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7.4%가 강력범죄 피의자 신상공개에 찬성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손금주 의원은 "예상치 못한 일상 속에서 벌어지는 강력범죄가 증가하면서 국민이 피의자의 신상 등을 알지 못할 경우 또 다른 피해를 낳을 수 있는 우려가 크다."며,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는 증거가 분명한 특정강력범죄에 대해서는 신상 공개를 원칙으로 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공개하는 경우 공공의 이익에 비해 피의자의 인권에 미치는 영향이 현저하고 중대하다고 판단될 때에만 심의를 통해 공개하지 않을 수 있도록 해 피의자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독일 등의 나라는 강력범죄를 저지른 피의자의 얼굴은 무조건 공개하도록 해 범죄자의 인권보다는 범죄 재발 방지와 국민의 알권리를 더욱 중요하게 판단하고 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김철우
  8. 명현관
  9. 이동진
  10. 이낙연
  11. 서대석
  12. 정종순
  13. 임택
  14. 문인
  15. 전동평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