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은행에서 밀려난 중신용자, 제2금융권 가계대출 큰 폭으로 늘어

기사입력 2018-10-12 오후 4:00:1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 신용등급 4~6등급의 중신용자들의 은행대출이 줄어든 대신 제2금융권 대출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은행들에 중신용자를 비롯한 중금리 수요자에 대한 대출 확대를 권장해온 금융당국의 방침과는 배치되는 결과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12일 신용정보회사 나이스(NICE)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 ‘신용등급별 가계부채 현황(2016.7~2018.7)’에 따르면 2년 사이 중신용자(4~6등급)의 은행 가계대출잔액은 8.2조원(5.9%)이 줄었다.

 

반면 저축은행 5조원(41.2%), 카드사 4.3조원(21.85), 캐피탈 3.6조원(16.5%), 대부업 0.7조원(20.1%), 보험사 0.6조원(3.3%) 등 제2금융권의 중신용자 가계대출이 큰 폭으로 늘었으며 같은 기간 가계대출은 1337조원에서 1530.4조원으로 193.4조원이 늘었다.

 

고신용자(1~3등급) 대출 잔액은 206.8조원, 중신용자는 1.1조원 증가한 반면, 저신용자(7~10등급)는 14.5조원 줄었다. 고신용자 대출은 대부업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늘었는데 특히 은행 증가액은 113.8조원으로 전체의 55%를 차지했다.

 

중신용자 대출은 각각 8.2조원과 7.0조원이 감소한 은행과 상호금융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늘었다. 기타 증가액 2.1조를 감안하면 제2금융권에서 13조원 정도가 되는 것이다.

 

저신용자 대출은 0.4조원과 0.2조원이 증가한 카드와 캐피탈을 제외한 모든 업권에서 줄었다. 금액 기준으로는 상호금융(8.3조원)과 은행(5.1조원)이 가장 감소폭이 컸다.

 

이와 관련해 김병욱 의원은 “중간신용의 신용도와 리스크를 가진 금융 수요자가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금융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중금리 대출 확대 등 정부 정책이 충분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세밀한 원인 진단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유성엽
  9. 임택
  10. 손금주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이낙연
  14. 장병완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