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최순실 국정농단] 관세청 전 과장, 공무원 신분 수 십억원 입금된 차명계좌 사용

기사입력 2018-10-11 오후 3:40:0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박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구로구을)은 11일(목)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최순실의 관세청 인사개입에 깊숙이 관여한 이상기 전 과장이 관세청 공무원 신분으로 수 십억원이 입금된 차명계좌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관세청 전 직원인 이상기 전 과장은 최순실을 10여차례 이상 직접 만나고 고위직들을 추천했던 자로 2017년 10월 25일 중앙징계위원회에서 해임된 자이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중에 이상기 전 과장의 차명계좌가 드러났고, 검찰 수사과정에서 본인이 중국인 동포의 국민은행 계좌가 자신이 평소에 사용하는 차명계좌라고 진술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계좌 명의자는 국내를 오가며 일 하는 중국동포로 2015년 3월 계좌가 개설된 이후 이상기 전 과장은 본인 집 근처 빵집 등 주로 생활비에 사용했으며, 계좌에 돈이 떨어질 때쯤이면 회당 100만원씩 하루에 500만원 정도를 지속적으로 입금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차명계좌의 경우 4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43억이 입금되고, 돈이 입금이 되면 하루에 수차례 100만원씩 쪼개기 출금이 이뤄졌으며, 지난 5년간 이 차명계좌에 기장된 입금액은 무려 83억 원에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

 

공무원 신분으로 차명계좌를 이용한 이상기 전 과장이 처벌을 받게 된다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뇌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위반,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이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의원은 “최순실의 관세청 인사개입에 메신저 역할을 한 이상기 전 과장의 차명계좌에 대한 검찰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공무원 신분으로 왜 차명계좌를 사용했는지, 뇌물 여부 등을 명명백백하게 조사하고 잘못을 했다면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Copyright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대전.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임택
  9. 김준성
  10. 유성엽
  11. 정종순
  12. 이낙연
  13. 명현관
  14. 김영록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