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광주·전남 R&D 예산 5년 연속 꼴찌

- 전라도권 R&D 예산 수도권의 0.05% , 경상도권의 0.1%에 불과

기사입력 2018-10-10 오전 10:20:1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중앙통신뉴스=박종하 기자]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광주·전남의 R&D(연구개발) 예산 지원이 5년 연속 꼴찌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광주서구갑)의원이 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제출받은 ‘각 시도별 R&D 예산 지원 현황’에 따르면, 광주는 5년간 110건 사업에 총 509억 원을 지원받아 제주·세종을 제외하고 전남과 함께 가장 적은 금액을 지원받았다. 이 기간 전남은 52건 사업에 총 314억 원만을 지원받았다. 이는 전체 R&D 지원액 6조 4,856억 원 중 광주 0.79% , 전남은 0.48%에 불과한 것으로 5년간 연속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또한 과거 정부 R&D 예산 지원의 지역적 편중도 심각했다. 5년간 국가 R&D 사업을 통해 지원된 전체 예산의 52.9%인 3조 4,316억 원이 수도권에 집중 투자됐다.
  
전체 예산 대비 경상도권 25.7% (1조 6,675억 원), 충청도권 17.5% (1조 1,341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전라도권은 1,759억 원 밖에 지원받지 못해 2.7%에 머물렀다. 

 

전라도권의 R&D 지원 예산액은 수도권의 0.05% 경상도권의 0.1% 충청도권의 0.15% 에 불과했다.

 

특히 광주광역시는 이명박 정부시절 R&D 특구가 들어섰음에도 이명박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도 극심한 예산 홀대가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 광주의 경우 6대 광역시 중에서 지난 5년 연속 지원금 최하는 물론 전체 광역시 지원 금액에 대비 3%(509억 원) 밖에 지원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정부의 R&D 예산 편중은 지역 대학도 비껴가지 않았다. 전라도권 대학의 R&D 지원금은 1,243억 원으로 전체 대학 R&D 예산 대비 6.6% 에 불과해 이 역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송갑석 의원은“지역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이 중심 되는 신산업 기술 발전이 중요하다. 그러나 산업 발전의 토대가 되는 R&D 예산의 심각한 편중으로 광주 R&D 산업이 고사 직전에 있다”며  "R&D 예산 배분에 대해 지역적 특성에 맞는 정책적 배려 등 지역 불균형을 해소할 정부 차원의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최형식
  7. 김영록
  8. 정종순
  9. 전동평
  10. 이동진
  11. 김준성
  12. 유성엽
  13. 임택
  14. 손금주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