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신용현 의원 "대통령 얼굴 들어간 우표 발행, 과거 독재정권시절에나 빈번"

- 지난 10년간 취임우표 제외, 대통령 관련 우표 ‘2018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 유일

기사입력 2018-10-06 오후 3:13:1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6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국회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를 제외하고, 지난 10년간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대통령 관련 우표는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가 유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 우본서 발행한 역대 남북정상회담기념우표(출처:우정사업본부, 신용현 의원실 제공)

 

신 의원은 “우본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당시에도 ‘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을 발행했지만,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처럼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간 경우는 처음”이라며 “이 같은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우표는 과거 독재정권시절에나 빈번했다”고 지적했다.

 

우본이 발행한 대통령 관련 기념우표 통계를 살펴보면,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우표는 총 79건이 발행됐으며 이 중 1987년 이전에 발행된 기념우표는 59건으로, 대통령 직선제 이후에는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 중심으로 발행됐다.

특히 우본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2018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우표첩)’판매 이전, 우본은 취미우표 고객 2만 9,914명에게 이례적으로 기념우표 발행 안내 우편을 발송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 우정사업본부의 기념우표 발행 안내 통상적 사례와 비교(신용현 의원실 제공)

 

신 의원은 “우본의 기념우표첩 발행 안내의 별도의 우편 발송 사례는 단 한차례도 없었다”며, “우본은 ‘우편사무’로 발송했기 때문에 우편비용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으나, 이번 기념우표 발행 안내를 위한 우편에 사실상 세금을 사용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본은 지난 8월, 일부 우정청과 소속 관서에서 예산을 활용한 우표첩 구매와 직원 강매 등 부적절 사례에 ‘판매독려자제 공문’을 전국 지방 우정청에 발송했다”며, “우체국 예산을 사용하거나 우체국 명의로 구매한 2018남북정상회담 기념우표 건(총 8,035부)은 최소 조치 됐지만, 직원 강매 등 개별 직원에게 판매된 부수는 사실 상 묵인했다”고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향후 국정감사를 통해 우정사업본부가 정권 마케팅을 위해 이례적으로 2018남북정상회담기념우표를 제작하고, 판매에 혈안이었던 것은 아닌지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임택
  9. 김준성
  10. 유성엽
  11. 정종순
  12. 이낙연
  13. 명현관
  14. 김영록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