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영화계 종사자 46.1%, 성희롱.성폭력 피해 경험

기사입력 2018-10-04 오후 3:48:0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영화계 종사자의 절반에 가까운 46.1%가 입문 준비 과정부터 현재까지 성희롱.성폭력을 경험했다고 답변했다. 이는 올해 여성가족부가 전국 226개 시.군.구 공무원을 대상으로한 조사에서 공무원 11.1%가 성희롱 및 성폭력 피해를 겪었다고 답변한 조사의 4배를 넘는 수치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우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서대문갑)이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성희롱.성폭력 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75%에 달하는 피해자들이 문제 발생시 ‘문제라고 느끼지만 참거나’(44.1%) ‘자리를 피하는 정도’(30.7%)로 공적인 대처 또는 문제제기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에 대한 공적 대처가 어려운 이유로는 ‘넘어가는 것이 제일 나은 방법으로 생각되어서’ 34.1%, ‘대처 방법이나 도움 받을 곳을 잘 몰라서’ 26.7%, ‘캐스팅이나 업무 수행에서 배제될까봐’가 25.9% 순서였다.
 
발생 단계는 직군에 따른 차이가 가장 뚜렷하게 나타났는데 배우(50.4%)는 영화 입문 단계에서 피해 경험이 가장 높고, 작가(41.2%)와 제작(32.5%)은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 미술.소품.분장.헤어.의상(66.7%)과 같은 현장 스태프는 프로덕션 단계에서 피해 경험이 가장 높았다.
 
심층 면접조사에서는 ‘영화의 완성’이라는 큰 목표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영화산업의 특수성이 부각됐다. 자본과 직결되는 특수성이 수직적 문화를 만들어냄으로써 인권과 관련된 문제가 경시되고 있다는 것. 
 
우상호 의원은 “영화계 전반의 성차별적 구조를 개선하고 성평등한 문화 정책을 정착시키기 위한 장기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직급.직군.연령별 피해가 복잡하게 작용하므로 더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실태조사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며 올해 3월 개소한 한국영화성평등센터와 8월 발족한 진흥위 내 한국영화성평등소위원회가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온전히 담아내고 중재하는 기구가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김철우
  6. 최형식
  7. 김영록
  8. 정종순
  9. 이동진
  10. 전동평
  11. 김준성
  12. 손금주
  13. 임택
  14. 유성엽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