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신용현 의원 "디지털성범죄 정보 유통 원천적 차단 대응책 시급"

- 몰카 등 디지털성범죄 시정요구 지난 5년간 4배 이상 증가

기사입력 2018-09-30 오후 6:32:2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올해 ‘인기 연예인 숙소 몰카’와 ‘유명 유투버 비공개 촬영회’등 디지털성범죄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몰카 유통 차단을 위한 대응 시스템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 디지털성범죄정보 심의.시정요구 현황(2014.1.1~2018.7.31) = 신용현 의원실 제공

30일 국회 신용현 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이 방심위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디지털성범죄정보 심의 대응 현황에 따르면, 2014년 한 해 심의건수가 1,807건이었던 것에 반해 2018년의 상반기가 지난 시점인 7월 말(2018년 7월 31일)을 기준으로 7,648건을 심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가 아직 지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2018년 한 해 동안의 디지털성범죄정보 심의 건수는 5년 전인 2014년보다 5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디지털성범죄정보 심의와 시정요구 등의 대응을 담당하고 있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상시로 디지털성범죄 정보를 심의하고, 사업자의 자율규제를 권하는 동시에 피해 구제를 위한 절차를 안내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대해 신 의원은 이에 대해 “지난 27일 청와대에서도 불법촬영(몰카)의 유통.소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지만, 처벌 강화 이외에도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디지털성범죄 정보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체계적인 시스템과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이어 “방심위도 이러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올해 말(2018년 12월) 불법영상물을 편집해 유통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DNA 필터링 통합시스템’과 ▲경찰청과의 ‘불법공조시스템’구축예정에 있다”고 언급하며, “이 같은 시스템 적용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적기에 시스템이 철저히 구축될 수 있도록 국정 감사를 통해,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신우철
  4. 구충곤
  5. 최형식
  6. 김철우
  7. 이동진
  8. 유성엽
  9. 임택
  10. 손금주
  11. 김준성
  12. 정종순
  13. 이낙연
  14. 장병완
  15. 명현관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